KT 전유수, 은퇴 공식 발표 "자신있게 공 뿌렸던 선수로 기억 남고파"

심혜진 기자  |  2022.10.11 10:05
전유수./사진=KT 위즈 전유수./사진=KT 위즈
KT 위즈 베테랑 투수 전유수(36)가 은퇴한다.


2022시즌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는 전유수는 2005년 2차 8라운드로 현대 유니콘스에 입단했다. 이후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를 거쳐 2019년 KT 유니폼을 입고 4시즌 동안 활약했다. 2020 시즌에는 창단 첫 가을 야구 진출에 기여하는 등 팀은 물론 리그를 대표하는 '불펜 마당쇠'로 활약했다.

프로 통산 18년 동안 438경기 24승 20패 27홀드 6세이브, 평균자책점 4.91을 기록했다.

평소 성실한 자기 관리로 후배들에게 귀감이 된 전유수는 마운드 밖에선 기부 천사로 선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2019년부터 유기견 봉사 활동을 하고 있는 전유수는 2020년 신혼여행을 가는 대신 유기견 센터에 사료 1톤을 기부한 일화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전유수는 "저의 결정을 존중해 주신 KT 구단에 감사하다. 프로 생활을 시작했던 수원으로 다시 돌아와 은퇴할 수 있어 기분이 남다르다. KT가 한국시리즈 2연패를 달성할 수 있도록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은퇴 소감을 밝혔다.

18년간 변함없이 응원 해준 팬들을 향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전유수는 "그동안 정말 열심히 달려왔다. '어떤 상황에 등판해도 마운드 위에서 항상 자신 있게 공을 뿌렸던 선수'로 팬 여러분께 기억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KT는 전유수 은퇴식을 내년 시즌에 진행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