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부인' 지드래곤, 4시간 조사에 "웃다 끝났죠..장난이에요" 당당 [스타현장] [종합]

인천=최혜진 기자  |  2023.11.06 17:54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6일 오후 인천 남동구 논현경찰서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지드래곤은 이날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에 피의자 신분으로 자진 출석해 첫 경찰 조사를 받는다. 2023.11.06 /사진=김창현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6일 오후 인천 남동구 논현경찰서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지드래곤은 이날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에 피의자 신분으로 자진 출석해 첫 경찰 조사를 받는다. 2023.11.06 /사진=김창현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이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지드래곤은 약 4시간에 걸친 조사에도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혐의를 받는 지드래곤이 인천 논현경찰서에 자진 출석했다.

이날 조사가 진행된 인천 논현경찰서 앞에는 이른 시간부터 다수의 취재진이 몰렸다. 또한 청사 바리게이트 주변으로 팬들로 추정되는 인원들도 모였다.

경찰은 팬, 유튜버 등이 몰려 생길 수 있는 혼잡한 상황을 막기 위해 이날 오전부터 기동대 1개 중대 소속 경찰관 70명가량을 경찰서 주변에 배치했다. 또한 필수 근무자를 제외한 논현서 소속 경찰관 80명을 청사 정문 등지에 추가로 배치했다. 다만 팬들과 유튜버로 인한 혼잡은 없었다.

지드래곤은 조사 시간에 맞춰 경찰서에 출석했다. 지드래곤은 시종일관 여유롭고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차에서 내린 그는 손 스트레칭을 하고 팔을 주물렀다. 기지개를 켜며 어깨 스트레칭을 하기도 했다.

그는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저는 마약 관련 범죄 대한 사실이 없다. 그걸 밝히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 지금 긴 말 하는 것보다 빨리 조사받고 오겠다"고 말했다.

마약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지드래곤은 "경찰의 무리한 수사라고 보냐", "강남 소재 유흥업소 출입한 적 있냐"는 물음에 "두고 봐야죠"라고 답했다. 또한 염색, 탈색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한 적 없다"고 밝혔다.

지드래곤은 팬들에게 짧은 메시지도 전했다. 그는 "너무 걱정 마시고 조사 잘 받고 오겠다"고 전했다. 이후 지드래곤은 다시 손 스트레칭을 하며 경찰서로 들어가 조사를 받았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6일 오후 인천 남동구 논현경찰서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지드래곤은 이날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에 피의자 신분으로 자진 출석해 첫 경찰 조사를 받는다. 2023.11.06 /사진=김창현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6일 오후 인천 남동구 논현경찰서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지드래곤은 이날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에 피의자 신분으로 자진 출석해 첫 경찰 조사를 받는다. 2023.11.06 /사진=김창현
경찰은 이날 지드래곤을 상대로 간이 시약 검사를 진행해 투약 여부 등을 확인한 뒤 소변과 모발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지드래곤은 간이시약 검사 결과를 직접 공개했다. 그는 "'음성' 나왔고 정밀검사도 긴급 요청한 상태"라며 검사를 위한 모발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다만 휴대전화는 제출하지 않은 상태다. 지드래곤은 "추후 필요에 의해서 제출할 필요가 있다면 제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드래곤은 "조사에 필요한 진술이든 뭐가 또 조사에 필요한 거는 다 적극적으로 임했다. 협조했고 사실대로 답변했다"고 말했다. 조사 내용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웃다 끝났다. 장난이고요"이라며 여유만만한 답을 내놓기도 했다. 이어 "이런 조사하는 상황 자체가 좀 서로 무슨 상황인 모른 상태에서 어떤 상황인지 확인하려고 나온 거다. 경찰이 저의 진술을 바탕으로 수사에 도움이 될지 안 될지 결정할 것"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아직 모르지만 제가 바라는 건 하루빨리 수사 결과, 정밀 결과를 신속하게 발표해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드래곤은 이번 조사에 대해 "무리라곤 생각 안 한다. 경찰 측도 개인적으로 원한 사고 이런 관계 아닐 테고 누군가의 진술에 의해 직업 특성상 할 일을 한 것"이라며 "저 또한 직업 특성상 혐의를 부정이라고 해야 되나, 아무튼 제가 마약 범죄와 사실관계가 없다는 걸 입증하기 위해 나온 조사이니까 무리하다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좋은 쪽으로 무리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앞서 지드래곤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 경찰은 지난달 서울 강남의 한 유흥업소에서 마약이 유통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이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지드래곤에 대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드래곤은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그는 법무법인 케이원챔버 김수현 변호사를 통해 "우선 저는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없다"며 "또한 최근 언론에 공개된 '마약류 관리 법률 위반'에 관한 뉴스 보도 내용과도 무관함을 밝히는 바다. 다만, 많은 분들이 우려하고 계심을 알기에 수사기관의 조사에는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보다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경찰은 지드래곤 마약 혐의와 관련해 "확실한 증거가 있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