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베원 김지웅 "떳떳하게 살아왔다" 욕설 논란 재차 '정면돌파'[종합]

윤상근 기자  |  2024.02.18 15:53
그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이 2일 오후 인천 중구 인스파이어 아레나에서 진행된 'MMA 2023'(제15회 멜론 뮤직어워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3.12.02 /사진=김창현 그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이 2일 오후 인천 중구 인스파이어 아레나에서 진행된 'MMA 2023'(제15회 멜론 뮤직어워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3.12.02 /사진=김창현


아이돌그룹 제로베이스원의 멤버 김지웅이 팬사인회 욕설 논란에 대해 재차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김지웅은 18일 프라이빗 메시지 플랫폼 디어유 버블을 통해 욕설 논란 이후 처음 팬들과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지웅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나 괜찮아. 이렇게 사랑받고 있는데 힘들 것도 없지"라고 답하고 팬들을 향해 "걱정하게 만들어서 미안해. 우리한테만 집중하고 행복하자"라고 밝혔다. 이어 "난 여태 떳떳하게 살아왔다"라며 "딱 정리 들어가겠다. 내가 안 했으니까 걱정하지 마라"라고 답했다.

김지웅은 최근 팬사인회 도중 욕설을 했다는 의혹 제기로 곤욕을 치렀다. 한 팬이 공개한 영상에서 김지웅 팬사인회가 끝난 직후 "XX"이라며 욕설을 하는 듯한 음성이 담겼고 해당 음성의 주인공이 김지웅이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 웨이크원은 "본인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며 현장에 있던 직원 및 통역 스태프에게도 확인을 마쳤다"라며 "정확하고 객관적인 확인을 위해 디지털 미디어 포렌식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서 사실 여부를 명명백백히 가리고, 아티스트를 보호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후 웨이크원은 법무법인을 통해 특수 감정을 의뢰, 음성의 성문 특성을 분석한 결과 욕설 목소리는 외부에서 발성한 목소리가 녹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지웅도 직접 "마음이 내내 무거웠다. 걱정하게 만들어서 미안하다. 지금이라도 이렇게 말할 수 있는 게 너무 감사한 일"이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팬 A씨는 "명확한 내용 없는 감정서로 말장난 그만하라. 외부 녹음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시던데 이게 어떻게 김지웅의 음성이 아니라는 판단 근거로 작용할 수 있냐. 외부 녹음할 만큼 악의도 없고 한가하지 않다"라며 "XX을 들은 순간부터 지금까지 정말 괴로운 시간 보냈다. 처음엔 사생으로 몰아가더니 이제는 조작이라고 한다"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