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고 오타니' 부산행 직감했다, "형, 롯데 어때요" 레전드 아들과 통화→"삼성이 뭐죠?" 미련 털어냈다

양정웅 기자  |  2023.09.16 10:59
14일 열린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롯데 자이언츠의 1라운드 지명을 받은 경북고 투수 겸 야수 전미르(오른쪽)가 성민규 롯데 단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4일 열린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롯데 자이언츠의 1라운드 지명을 받은 경북고 투수 겸 야수 전미르(오른쪽)가 성민규 롯데 단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롯데 진승현이 1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스타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양정웅 기자 롯데 진승현이 1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스타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양정웅 기자
"(전미르가) 이전부터 나한테 전화가 왔다. '형, 저 롯데 갈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하더라. 그래서 내가 '너무 좋다'고 얘기했다."


초등학교 때부터 10년 가까이 함께한 우정이 프로까지 이어지게 됐다. 롯데 자이언츠의 유망주 투수 진승현(20)이 2년 동생 전미르(경북고 3학년)를 프로에서도 후배로 두게 됐다.

진승현은 최근 스타뉴스와 만난 자리에서 "내가 아끼는 동생(전미르)이 롯데에 와서 너무 좋고, 워낙 잘하니까 내가 더 뿌듯한 느낌이다"고 밝혔다.


앞서 롯데는 지난 14일 오후 2시 서울 중구에 위치한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3순위 지명권을 경북고 전미르에게 사용했다. 키 188cm-몸무게 95kg의 건장한 체격을 지닌 전미르는 마치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처럼 투수와 야수 모두를 소화 중인 '이도류'(투타겸업) 선수다.

롯데 입단 예정인 경북고 전미르. 롯데 입단 예정인 경북고 전미르.
전미르는 올해 고교 무대에서 타자로는 27경기에 나와 타율 0.346(81타수 28안타), 3홈런, OPS 1.032의 기록을 냈고, 투수로는 18경기에서 5승 1패 평균자책점 1.32의 성적을 거뒀다. 투·타 모두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경북고의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우승을 이끌었다.


성민규 롯데 단장은 "(전미르는) 투수와 타자를 다 소화할 수 있는 운동능력을 가지고 있다. 경기장에서 보여준 승부욕에 높은 점수를 줬다"며 지명 이유를 밝혔다. 프로 무대를 밟게 된 전미르는 "존경하는 최동원 선배님이 계시던 롯데에서 저를 뽑아줘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최동원 선배님 반이라도 열심히 하는 선수가 되겠다"며 지명 소감을 말했다.

진승현과 전미르의 인연은 두 선수가 각각 초등학교 6학년과 4학년일 때부터 시작됐다. 둘은 대구본리초-협성경복중-경북고 선·후배 사이로, 2년 터울이어서 초·중·고 모두 함께 다닌 적이 있다. 전미르 본인도 롯데 공식 유튜브와 인터뷰에서 "(진)승현이 형 밑에서 계속 있으면서 '따까리'도 했다"고 농담을 던질 정도였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공식 유튜브 갈무리 /사진=롯데 자이언츠 공식 유튜브 갈무리
진승현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사진. 왼쪽이 진승현, 오른쪽이 전미르. /사진=진승현 인스타그램 갈무리 진승현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사진. 왼쪽이 진승현, 오른쪽이 전미르. /사진=진승현 인스타그램 갈무리
진승현은 전미르의 말에 대해 "곤란하다"며 웃었다. 그는 "제일 잘 챙겨준 동생이었다. 중학교 때 코치님이 그렇게 불러서 우리끼리도 그런 호칭으로 말하며 친하게 지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친형제 같은 느낌'이라는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우리 집에서도 많이 잤고, 진짜 친구처럼 지냈다"고 전했다.

오랜 시간 옆에서 봤던 전미르는 어떤 선수였을까. 진승현은 "진짜 열심히 하는 친구다. 뭔가 하나에 빠지면 그냥 될 때까지 한다"고 말하며 "동생인데도'쟤는 진짜 대단하다' 이런 느낌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르는 사과가 먹고 싶으면 그 사과를 외국까지 가서 먹을 수 있을 정도의 느낌이다. 부족하다 싶으면 그걸 죽을 때까지 한다"고도 말했다.

14일 열린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롯데 자이언츠의 1라운드 지명을 받은 경북고 투수 겸 야수 전미르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14일 열린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롯데 자이언츠의 1라운드 지명을 받은 경북고 투수 겸 야수 전미르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대구에서 유년기를 보낸 전미르는 삼성 라이온즈에 대한 애정을 밝혀왔던, 이른바 '삼린이'(삼성+어린이)였다. 그러나 삼성은 이번 드래프트에서 롯데의 바로 순번인 4순위였다. 여러 매체를 통해 전미르가 삼성 차례가 오기 전에, 롯데가 지명할 수도 있다는 예상이 나오면서 전미르 역시 이를 신경쓰고 있었다.

진승현은 "이전부터 (미르가) 나한테 전화가 왔다. '형, 저 진짜 롯데 갈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라고 물어봐서 내가 '너무 좋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르가 '형은 삼성에 대한 미련이 없었습니까'라고 질문하길래 '뽑히고 나면 전혀 그런 거 없다. 내 가슴 속엔 롯데밖에 없다'고 얘기해줬다"면서 "드래프트 되자마자 나한테 전화를 해서 '삼성이 뭐죠?' 이러더라"며 웃었다.





롯데 진승현. 롯데 진승현.
국가대표 포수 진갑용(현 KIA 수석코치)의 아들로 주목받았던 진승현은 2022 신인 드래프트에서 롯데의 2차 2라운드 지명을 받아 입단했다. 지난해 1군 10경기에 등판하며 얼굴을 알린 그는 15일 기준 올해 23경기에 등판, 2승 2패 1홀드 평균자책점 5.67을 기록하고 있다. 최근 10경기 중 8경기에서 자책점을 내주지 않는 등 안정감을 만들고 있다. 지난 6월 13일 사직 한화전에서는 데뷔 첫 승을 거뒀다.

지난 2년의 프로 생활을 돌아본 진승현은 "여기 있는 사람들은 고등학교를 다 씹어 먹고 왔기 때문에 프로는 확실히 급이 다른 것 같다. 전력분석을 하고 그러니까 내가 좀 약해진 느낌이다"고 말했다. 또한 야구 외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이제 아마추어가 아니니까 말을 조심해야 하고, 인스타그램 등 SNS도 조심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롯데 진승현의 투구 모습. 롯데 진승현의 투구 모습.
'이제 전미르 앞에서는 당당한 형이 되겠다'는 말에 "미르 앞에서는 항상 당당했다"며 미소를 지은 진승현은 "잘 챙겨주고, 인사 잘하고 그런 것부터 알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아버지 진 코치 역시 "다른 거 말고 인사 잘하라고 했다. 처음부터 그런 걸로 찍히면 안 된다"고 강조했는데, 진승현 역시 후배에게 똑같은 조언을 해줄 예정이다.

이제 롯데는 올 시즌 23경기를 남겨둔 상황이다. 진승현은 다음 시즌 목표에 대해 "팀 성적을 내야 한다. 또한 풀타임 뛰면서 평균자책점도 낮추고 승이나 홀드도 좀 챙기면서 팀에서 꼭 필요한 투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에는 아파봤고(어깨 염증) 올해는 부진하기도 했고 잘 던져도 봤으니까, 내년에는 꾸준히 잘 던지도록 하겠다"며 힘줘 말했다.

롯데 진승현의 투구 모습. 롯데 진승현의 투구 모습.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