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 1호' 발베르데, '손흥민 이미지' 올렸다…결전 임박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2.11.24 18:44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우루과이 핵심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24, 레알 마드리드)가 한국전을 앞두고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과 함께한 사진을 게시했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펼친다.

결전을 앞두고 발베르데가 한국전 중요성을 강조했다. 발베르데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국과 경기 포스터와 함께 자신과 손흥민을 키플레이어로 만든 이미지를 게재했다. 한국과 경기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발베르데는 이번 시즌 가장 주목받고 있는 미드필더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중원과 오른쪽 윙포워드로 다재다능함을 발휘하는 발베르데는 우루과이에서도 큰 비중을 자랑한다. 우루과이의 성공적인 세대교체의 핵심이 발베르데다.

발베르데가 우루과이에서 빼놓을 수 없다면 한국은 단연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월드컵을 앞두고 안와골절로 수술대에 올랐지만 빠르게 회복해 우루과이전에 나설 수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도 "손흥민은 뛸 수 있다. 마스크가 불편하지 않을 것이다. 이제 익숙해졌다"라고 선발을 예고했다.

발베르데 역시 손흥민의 출전을 경계하는 듯 함께 구성된 이미지를 공개하면서 결전의 시간을 차분히 기다리고 있다.

사진=페데리코 발베르데 인스타그램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