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황의조 아쉽게 놓친 기회' 한국, 우루과이와 팽팽한 0-0 접전 [월드컵 현장]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  2022.11.24 22:46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우루과이 경기에서 황의조가 상대 문전에 때린 슈팅이 벗어나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스1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우루과이 경기에서 황의조가 상대 문전에 때린 슈팅이 벗어나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이 우루과이와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문전에서 찬 슈팅이 골대를 벗어난 황의조(보르도)의 슈팅이 아쉬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첫 경기를 치르고 있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강력한 압박으로 우루과이에 맞섰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열세일 것이라는 평가와 달리 60%가 넘는 볼 점유율을 유지하며 기회를 엿봤다. 손흥민(토트넘)도 마스크를 쓴 채 한국 공격을 이끌었다.

다만 경기를 주도하고도 좀처럼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지는 못했다. 오히려 우루과이가 전반 19분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의 왼발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3분 뒤에도 상대 롱패스에 측면이 무너지면서 위기를 맞았다.

가슴을 쓸어 내린 한국은 전반 34분 이날 최고의 기회를 잡았다. 정우영(알사드)의 패스를 받은 김문환(전북현대)이 문전으로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수비가 없는 상황에서 황의조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는데, 슈팅이 골대를 크게 벗어났다. 황의조도 어이없다는 듯 헛웃음을 지었다. 5분 뒤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의 중거리 슈팅은 골대 위를 넘겼다.

우루과이 역시도 아쉬움에 땅을 친 장면이 나왔다. 전반 40분 코너킥 상황에서 디에고 고딘(벨레스 사르스필드)의 헤더가 한국 골대를 맞고 나왔다. 결국 치열한 경기 흐름 속에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