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달집' 로운, 김혜윤과 찐친 케미 "머리 안 감으면 정수리 냄새나"

이상은 기자  |  2022.11.24 21:04
/사진=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4’ 방송화면 /사진=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4’ 방송화면
'바퀴 달린 집'에서 로운이 찐친 김혜윤을 놀렸다.


24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4'에서는 로운의 친구 김혜윤과 이재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성동일은 세 사람의 키 차이에 놀랐다. 이재욱, 김혜윤, 로운은 각각 187cm, 160cm, 190cm이다. 성동일은 "너도 크네"라고 말했고, 이재욱은 "죄송합니다"라고 이유 없이 사과했다.

성동일은 키 차이가 많이 나는 김혜윤에게 "넌 이 멤버에 어떻게 들어간 거냐"라고 질문했고, 김혜윤은 "그래서 말이 잘 안 린다. 너무 제가 밑에 있냐"라고 장난쳤다.

성동일은 "드라마 찍을 때 렌즈를 못 당기겠다"라고 걱정했고, 이재욱은 "그래서 항상 혜윤이한테 박스 같은 걸 깔아줬다"라고 설명했다.

성동일은 로운과 김혜윤에게 로맨스물 투 샷을 부탁했고, 로운과 김혜윤은 서로를 바라봤다. 하지만 로운은 "저는 가끔 혜윤이가 머리 안 감으면 정수리 냄새가 살짝 난다"라며 장난쳤다. 이에 김혜윤은 "오늘은 감고 왔다"라며 맞받아쳤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