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 리뷰] '아깝다 황의조!' 한국, 우루과이와 0-0 팽팽한 접전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2.11.24 22:47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한국이 우루과이를 상대로 대등한 경기를 펼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경기를 치르고 있다. 전반전이 끝난 현재 0-0으로 팽팽하게 맞서있다.

한국은 김승규(GK), 김진수, 김민재, 정우영, 황인범, 손흥민, 이재성, 김문환, 황의조, 나상호, 김영권이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우루과이는 로쳇(GK), 올리베라, 히메네스, 카세레스, 고딘, 발베르데, 베시노, 벤탄쿠르, 누녜스, 펠레스트리, 수아레스를 선발로 내세웠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강하게 부딪히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며 서로의 뒷공간을 노렸다. 주도권을 잡은 쪽은 한국이었다. 점유율을 높이며 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우루과이도 공격력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전반 18분 벤탄쿠르의 롱 패스를 침투하던 발베르데가 슈팅까지 연결했다.

한국에 위험한 상황은 계속됐다. 전반 21분 측면에서 펠레스트리가 헤더로 떨궈준 공이 쇄도하던 누녜스 바로 앞으로 연결됐지만 누녜스의 발이 닿지 않았다. 한국은 또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국도 완벽한 기회를 잡았다. 33분 측면에서 연결된 패스를 황의조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전반 42분 우루과이가 완벽한 득점 기회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시도한 고딘의 헤더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추가시간은 1분이 주어졌다. 전반전은 0-0으로 끝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