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우루과이] 마스크SON에게 고전 중 우루과이, BBC “그를 막을 수비수 없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2.11.24 22:45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손흥민이 마스크 핸디캡을 안고 있어도 우루과이 수비를 흔들고 있다.

대한민국 A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을 치르고 있으며, 전반전 0-0으로 접전을 펼치고 있다.

한국은 전반 막판으로 향하는 가운데 우루과이와 잘 싸우고 있다. 우루과이가 전력 우위에도 한국에 쩔쩔 매고 있다.

전반 33분 결정적 기회를 잡았다. 황의조의 노마크 상태에서 슈팅은 높이 떴다. 38분 황인범의 오른발 중거리도 위로 솟구쳤다.

BBC는 손흥민을 거론하며, “현재 우루과이 포백 수비수 중 그를 막을 사람은 없다”라며 그의 보이지 않은 역할에 주목했다. 손흥민은 안와골절 부상 여파로 마스크를 쓰고 있어 불편함이 크다. 그러나 적극적인 돌파와 움직임으로 우루과이 수비를 은근히 괴롭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