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BJ 새 삶' 슈, 선명한 타투+장난기 근황 "양머리 준비해"

한해선 기자  |  2022.11.25 14:36
/사진=슈 /사진=슈
/사진=슈 /사진=슈


그룹 S.E.S. 출신 슈가 장난기 가득한 근황을 전했다.

슈는 25일 "오늘 4시 플랙스티비에서 보아용~ 오늘 주제는 '찜질방' 양머리 하고 식혜 준비하세요~"라며 인터넷 방송 속 자신의 모습을 전했다.

슈는 단발 머리에 파란 원피스를 입고 청량한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새끼손가락과 팔목에 있는 타투로 힙한 면모도 자랑했다.

여기에 슈는 얼굴을 반만 가린 익살스런 포즈를 취하며 밝은 근황을 보였다.

한편 슈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해외에서 26차례에 걸쳐 총 7억 9000만 원 가량의 상습도박을 한 혐의로 2019년 2월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은 바 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