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SM 암흑기 시절? 힘들 때 방시혁이 택시비 주기도"

김노을 기자  |  2022.11.25 15:43
/사진=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사진=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가수 보아가 데뷔 초를 회상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오리지널'에는 'BoA는 사실 아무렇지 않고 무시하고 있는데?' 보아_Forgive Me. 본인등판'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보아는 자신에 대한 설명이 적힌 온라인 글을 보며 'SM의 암흑기를 책임진 소녀 가장'이라는 표현에 대해 "맞다. 암흑기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매니저들이 없어서 녹음할 때 버스 타고 갔다. 집에 갈 때는 방시혁 오빠가 택시 좀 타라며 택시비도 줬다"고 떠올렸다.

/사진=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사진=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또 'SM의 기둥을 몇 개나 세웠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라는 글에는 "건물을 세웠다. 많이 세웠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보아는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 '스트릿 맨 파이터' 심사를 맡은 것에 대해서는 "힘들었다. 평가라는 것은 굉장히 주관적이고 모두가 같은 생각을 할 수는 없다. 어떤 심사 프로그램에서도 호불호는 갈리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평가에 대한 평이 마음에 안 드실 순 있지만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는 걸 굳이 부정할 필요가 있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