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조규성 일찍이 점찍어..촉 좋은 미남감별사 [일타강사]

최혜진 기자  |  2023.01.25 11:30
/사진=MBC /사진=MBC
'일타강사'에서 홍석천이 '월드컵 스타' 조규성 선수를 일찍이 점찍었다며 남다른 촉을 공개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MBC 강의 프로그램 '일타강사'에서는 정치외교학자 김지윤 박사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얽힌 흥미로운 세계사 이야기를 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평소 김호영의 '찐팬'이라 밝힌 김지윤 박사는 등장부터 김호영의 얼굴만 봐도 잇몸이 만개하는 수줍은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이에 김호영은 "지윤이 누나"라고 화답하며 완벽한 친화력을 선보였다고.

또한 펑소 '스포츠 덕후'라고 밝힌 김지윤 박사는 "축구 덕질을 하다 보면 월드컵 경기장은 '총성 없는 전쟁'으로 느껴진다"고 말하며 카타르 월드컵 참가국들 사이 정치와 역사가 얽힌 치열한 신경전을 공개했다.

한편, 수강생으로 등장한 홍석천은 '월드컵 스타' 조규성을 일찍부터 눈여겨봐 왔다고 밝혔다. 홍석천은 뛰어난 외모와 실력은 물론 기막힌 수트빨을 자랑하는 조규성을 보면서 "이 선수 곧 잘 되겠다"는 느낌이 왔다며 '미남감별사'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평소 축구 덕후으로 유명한 에이핑크 오하영이 과거 조규성 선수와 손흥민 선수를 인터뷰했던 일화를 전하자, 이에 홍석천은 "니가 뭔데!"라며 분노했다.

또한 강의에서 김지윤 박사는 카타르가 무려 280조 원에 달하는 비용을 들여 월드컵을 개최한 진짜 이유는 물론, 4강 신화를 쓴 모로코와 맞붙었던 스페인, 포르투갈, 프랑스가 과거 모로코를 식민 지배했던 사실을 공개했다. 이에 수강생들은 모로코에 얽힌 이야기를 들으며 "마치 한일전을 세 번 치른 격"이라며 흥분하기도 했다.

이에 더해 '이민자 2세' 출신 절친 사이였지만 4강전에서 적으로 만나게 된 프랑스의 축구 황제 음바페와 모로코의 구심점 하키미의 이야기도 전해졌다.

또한 2022 카타르 월드컵 우승과 함께 진정한 '축구의 신'으로 떠오른 메시와 10번째 부도 위기에 놓인 아르헨티나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전해지며 모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