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설아 기상캐스터, 상습 SNS 사칭 피해 "형사고소 중"[전문]

한해선 기자  |  2023.01.25 11:50
/사진=이설아 /사진=이설아


KBS 이설아 기상캐스터가 자신의 사칭 계정을 고소했닫고 밝혔다.

이설아는 지난 24일 "최근까지 저를 사칭해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틱톡 등 각종 SNS에 계정을 만들어 악질적인 댓글과 욕설을 작성한 자에 대하여 형사 고소가 진행되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현재 사칭한 자의 신원을 특정해 주소지 관할 경찰서에 이관했으며, 피고소인이 특정돼 수사 중인 고소건에 대해서는 곧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며 "피고소인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도 지속적으로 사칭 계정을 운영하거나 새로운 계정을 생성해 악의적인 게시물을 작성하는 경우 당사자를 추가 고소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이설아 /사진=이설아


이와 함께 그는 "확정 선고 이후에도 범죄 행위를 지속한다면 민사상 손해배상까지 진행할 계획이며, 합의나 선처는 없음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이설아는 지난해 9월 자신을 사칭한 네티즌이 유튜브 등의 댓글에 "포항 쪽으로 쓸어라! 태풍 난마돌 파이팅!"이라고 작성했다며, 사칭 계정을 명의도용으로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설아는 "KBS 디지털 팀에서는 댓글 차단하겠다고 말했다며 더 이상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고도 알렸다. 이 사칭 네티즌은 KBS 유튜브 뉴스 채널 외에도 SNS 등에서 악성 댓글을 남겨 이설아에게 큰 피해를 줬다.





이설아 기상캐스터 글 전문




/사진=이설아 /사진=이설아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