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일본 최고 재능’ 쿠보, 소시에다드와 재계약…2029년까지 동행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4.02.12 18:27


[스포탈코리아] 김민철 기자= 쿠보 타케후사(22)가 레알 소시에다드와 동행을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소시에다드는 12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는 쿠보와 오는 2028/2029시즌이 끝날 때까지 함께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발표했다.

쿠보는 일본 최고의 재능으로 잘 알려져 있다. FC 도쿄에서 두각을 나타내더니 지난 2019년 재능을 인정받아 명문 레알의 유니폼을 입었다.

레알 1군 데뷔의 꿈을 이루지는 못했다. 레알에서 쿠보가 뛸 자리는 없었다. 쿠보는 임대 신분으로 마요르카, 헤타페, 비야레알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결국 레알과의 동행은 막을 내렸다. 쿠보는 지난 2022년 이적료 650만 유로(약 93억 원)에 레알을 떠나 레알 소시에다드에 입단하면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이적과 함께 잠재력이 폭발했다. 쿠보는 지난 시즌 소시에다드에서 44경기 9골 9도움을 올리며 1군 데뷔 이후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올시즌은 더욱 노련해진 경기 운영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모든 대회를 통틀어 27경기 6골 4도움을 올렸다. 리그 정상급 선수로 평가받기에 충분했다.





가파른 상승세는 이적설로 번졌다. 친정팀 레알 마드리드뿐만 아니라 리버풀, 아스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쿠보의 영입을 두고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레알의 관심은 무시할 수 없었다. 레알은 쿠보에 대한 50% 소유권을 유지하고 있다. 6천만 유로(약 860억 원)의 바이아웃 중 절반에 해당하는 3천만 유로(약 428억 원)만 지불한다면 쿠보 영입이 가능한 셈이다.

결국 소시에다드가 집안 단속에 나섰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소시에다드는 당초 오는 2027년까지였던 쿠보의 계약 기간을 2029년까지 연장했다. 소시에다드는 “함께 성장하고 싶어했던 양 측의 바람이 이뤄졌다”라며 만족했다.





사진=레알소시에다드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