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영 고의4구? 무서워서 아니야" 염갈량은 왜 '통산 타점 1위'와 승부 선택하고 만루 위기 자초했나 [잠실 현장]

잠실=김동윤 기자  |  2024.07.10 17:51
KIA 김도영이 9일 잠실 LG전 1회 초 1사 2루에서 최형우의 적시타 때 홈을 밟고 있다. KIA 김도영이 9일 잠실 LG전 1회 초 1사 2루에서 최형우의 적시타 때 홈을 밟고 있다.
"김도영이 무서워서 피한 건 아니다."

'염갈량' 염경엽(56) LG 트윈스 감독이 전날(9일) KBO 통산 타점 1위에 빛나는 최형우(41) 앞에서 김도영(21·이상 KIA 타이거즈)에게 고의 4구를 내준 상황을 설명했다. 보통은 쉽게 선택하기 어려운 결정. 염갈량은 왜 김도영을 거르고 최형우를 선택해 만루 위기를 자초했을까.


전날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와 KIA의 경기에서는 흥미로운 상황이 나왔다. KIA가 5-2로 앞선 6회 초 1사 2, 3루에서 LG가 김도영 대신 후속 타자 최형우와 승부를 선택한 것.

최형우가 KBO 통산 최다 타점 1위에 빛나는 클러치 히터라는 점이라는 걸 떠올린다면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 결정이었다. 더군다나 최형우는 이날 경기 전까지 올 시즌 득점권 타율도 0.351로 소크라테스 브리토 다음으로 뛰어났고, 이날 첫 타석에서도 1사 1, 2루에서 2루수 키를 넘기는 적시타로 타점을 뽑고 3회에는 2루타도 친 상황.


나름대로 좌완 이상영을 올려 상성에 유리한 대결 구도를 짰으나, 최형우가 5구째 슬라이더 실투를 우측 담장으로 라인드라이브로 넘기면서 승기를 완전히 내줬다.

이에 염 감독은 10일 잠실 KIA전을 앞두고 "(김)도영이가 무서워서 피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하면서 "거기서는 어차피 한 점 승부라고 봤다. 한 점도 안 주는 전략을 세워야 했고 병살이 나오길 원했다. 병살이 나오지 않는다면 1점을 주든 4점을 주든 똑같은 점수라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어 "안타를 맞건 홈런을 맞건 점수를 내주는 순간 내겐 의미가 없었다. 그 순간 경기가 넘어가기 때문에 이후 투수 운영이나 모든 것이 다 바뀔 수밖에 없으니 한 점도 주지 않으려 했다. 그걸 막아야 우리도 따라가고 역전을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터진 6회 말 오스틴 딘의 투런포를 생각한다면 승부는 4-5 한 점 차가 돼 염 감독의 시나리오대로 흘러갈 수 있었다. 그러나 만약은 없었다. 최형우는 KBO 역사에 남을 클러치 히터답게 개인 통산 9번째이자 KBO 역대 국내 선수 최고령 만루 홈런 기록(만 40세 6개월 23일)을 경신했다. 종전 기록은 이대호(은퇴)의 만 40세 2개월 30일. 그리고 KIA는 기세를 몰아 2점을 더 내고 11-4 대승을 거뒀다.

후반기 첫 경기를 대패로 장식한 LG는 파격적인 라인업을 들고나왔다. LG는 홍창기(우익수)-문성주(지명타자)-오스틴 딘(1루수)-문보경(3루수)-박동원(포수)-김현수(좌익수)-구본혁(유격수)-박해민(중견수)-신민재(2루수)로 타선을 꾸렸다. 선발 투수는 디트릭 엔스.

염 감독은 "어떻게 변화를 줘서 풀어볼까 고민하다가 오스틴을 (3번으로) 올렸다. 홍창기, 문성주의 출루를 극대화해야 했다. 문보경은 요즘 잘 맞아서 4번에 놨다. 그리고 웬만하면 문보경은 4번 타순에 배치해 보려 한다"고 말했다.

KIA 최형우(가운데)가 9일 잠실 LG전 6회 초 1사 만루에서 만루포를 터트리고 축하받고 있다. KIA 최형우(가운데)가 9일 잠실 LG전 6회 초 1사 만루에서 만루포를 터트리고 축하받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