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vs 김민재' 꿈의 매치, 서울서 성사된다... 토트넘-뮌헨, 여름 방한 예정 '8월2일-서월월드컵경기장 유력'

박재호 기자  |  2024.02.21 12:10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AFPBBNews=뉴스1
바이에른 뮌헨 수비수 김민재. /AFPBBNews=뉴스1 바이에른 뮌헨 수비수 김민재. /AFPBBNews=뉴스1
 손흥민이 팬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AFPBBNews=뉴스1 손흥민이 팬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AFPBBNews=뉴스1
경기 전 훈련 중인 김민재(왼쪽). /AFPBBNews=뉴스1 경기 전 훈련 중인 김민재(왼쪽). /AFPBBNews=뉴스1
손흥민(32·토트넘)과 김민재(28·바이에른 뮌헨)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판 붙는 꿈의 매치가 성사될까?


영국 '디 애슬레틱' 등 복수의 외신은 20일(한국시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토트넘과 독일 분데스리가 뮌헨이 한국에서 맞대결을 펼친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두 팀은 시즌이 끝난 여름에 아시아 투어 일환으로 한국을 찾을 예정이다. 경기 시간, 장소 등이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다. 하지만 오는 8월2일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토트넘은 K리그 올스타팀과 7월28일 친선전을 치를 예정이다.

이날 뉴스1도 "토트넘과 뮌헨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일환으로 여름에 내한한다"며 "장소는 서울월드컵경기장이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토트넘과 뮌헨 외에 프랑스 리그1의 한 팀이 방한 협상 중이다.

토트넘과 뮌헨이 한국에서 맞대결을 펼친다면 한국 축구 간판 공격수 손흥민과 수비 핵심인 김민재가 고국에서 맞대결을 펼치는 진귀한 그림이 만들어진다. 둘은 A대표팀에서 오랜 시간 함께 뛰었지만 소속팀 맞대결을 아직 없다.

팬들에게 박수를 보내는 손흥민. /AFPBBNews=뉴스1 팬들에게 박수를 보내는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이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손흥민이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경기 중 아쉬워하는 손흥민. /AFPBBNews=뉴스1 경기 중 아쉬워하는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은 김민재뿐 아니라 토트넘 전 동료였던 해리 케인과 에릭 다이어와도 재회한다. 영국 '풋볼런던'도 이날 "손흥민과 케인이 한국에서 적으로 만난다"며 토트넘과 뮌헨의 방한 소식을 전했다.

매체는 동료였던 손흥민과 케인의 맞대결에 큰 관심을 보였다. 케인은 이번 여름 토트넘을 떠나 뮌헨으로 전격 이적했다. 현재 뮌헨에서 총 30경기에 출전해 29골을 터트리며 절정의 골 감각을 과시하고 있다. 리그에서 25골을 터트리며 득점 선두를 질주 중이다.

케인은 토트넘을 떠나기 전 손흥민과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둘은 이른바 '손케 듀오'로 불리며 지난 8시즌 동안 47골(손흥민 24골-케인 23골)을 합작하며 EPL 최다 합작골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 훈련을 위해 연습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AFPBBNews=뉴스1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 훈련을 위해 연습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AFPBBNews=뉴스1
 손흥민이 득점 성공 후 골 세리머니를 펼치며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손흥민이 득점 성공 후 골 세리머니를 펼치며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토트넘이 한국에 온다면 지난 2022년 7월 이후 2년 만에 한국을 다시 찾게 된다. 당시 토트넘은 팀 K리그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친선전을 치른 뒤 세비야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프리시즌 경기를 펼쳤다. 손흥민은 팀 K리그전에서 멀티골을 뽑아 6-2 대승을 이끈 뒤 "많은 팬들 앞에서 경기를 해 재미있었고 행복한 밤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경기력은 개선될 부분도 있었고 많은 득점을 했다. 팬들에게도 즐거운 경기가 됐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대표팀 때는 경기장이 다 빨간데 오늘은 하얀색이어서 분위기가 색다른 느낌이었다. 골 넣는 건 항상 좋고 재미있는 일이다. 대표팀 득점도 언제나 소중하다. 또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상암에서 골을 넣는 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수 있어 특별했다"라고 전했다.

지난해에는 맨체스터 시티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파리 생제르맹(PSG)이 한국을 찾았다. 아틀레티코와 팀 K리그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격돌해 2-3으로 패했고, PSG는 전북현대와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맞붙어 3-0으로 승리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지난 여름 프리 시즌 동안 일본 투어를 진행했지만 올 여름에 한국을 방문해 한국팬들의 성원에 보답할 예정이다.

볼 경합 중인 김민재(오른쪽). /AFPBBNews=뉴스1 볼 경합 중인 김민재(오른쪽). /AFPBBNews=뉴스1
김민재가 경기 중 심판 판정에 이해할 수 없다는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김민재가 경기 중 심판 판정에 이해할 수 없다는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김민재. /AFPBBNews=뉴스1 김민재.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