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완 "45년전 목소리 대단"..산울림, 韓음악사 유산 남긴다[종합]

마포구=안윤지 기자  |  2022.10.06 15:51
가수 김창완 /사진제공=뮤직버스 가수 김창완 /사진제공=뮤직버스
밴드 산울림(김창완, 김창훈, 고(故)김창익)이 한국 음악사에 오랫동안 남을 유산을 남긴다.


산울림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포은로 벨라주 망원에서 데뷔 45주년을 맞이해 '산울림 리마스터 프로젝트'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김창완, 황병준, 김경진이 참석했다.

산울림은 1977년 '아니 벌써'를 시작으로 1997년 '무지개'에 이르기까지 20년 동안 정규 앨범 13장과 동요 앨범 4장 등 17장의 스튜디오 앨범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번 리마스터 프로젝트를 통해 산울림 전작 17장과 김창완의 솔로 앨범 3장이 디지털 음원으로 재발매한다. 이날 비교 청음 곡으로는 '아마 늦은 여름이었을 거야',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 '그대는 이미 나' 등 이었다.

김경진은 "산울림이라는 위대한 음악이라고 생각하고 우리나라 가요사를 통틀어 가장 파격적이면서 충격적이면서 깊은 감흥을 안겼다. 산울림의 위대한 유산을 제대로 남겨보고 싶었다"라며 "오리지널 마스터 테이프를 디지털로 변환해 제작했다. 국내 수많은 음반이 나왔지만 극히 드물다. 마스터가 남아도 권리 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어서 말 그대로 제대로된 리마스터가 있기 힘든 현실이다. 하지만 산울림은 모든 마스터를 김창완 선생님이 보유했고 이 마스터에서 섬세한 작업이 이뤄졌다"라고 설명했다.

가수 김창완 /사진제공=뮤직버스 가수 김창완 /사진제공=뮤직버스
리마스터 작업에 참여한 황병준은 "이번 산울림 전집을 원본에서부터 리마스터링을 할 수 있다는 게 영광이다. 예를 들어 LP에서 노이즈를 제거하고 시작하는 건 이미 벌써 전체 소리가 많이 날아간다. 온전히 전체는 아니다"라며 "어쩔 수 없이 생기는 효과들을 보정하는 것만 작업했다. 음색을 바꾸거나 소리 크기를 바꾸거나 하는 건 안 했다. 원래 원본에 있던 것중에 변환 과정에서 변형된 부분들이 있을 수도 있고 우리가 완벽하게 했다고 말할 수 없지만 원본을 과감없이 빼내서 작업했다. 이걸 감안하고 음반을 들어주면 의도가 잘 살아나지 않을까 싶다"라고 전했다.

이번 작업에 참여한 김창완은 "45년 전 내 목소리를 듣는다는 게 상당히 슬프다. 어떻게 보면. 또 난 누누히 그런 인생 철학을 말해왔다. 사라지는 거에 미련 가질 필요 없고 세상에 쓰러지지 않는 게 있나. 별도 쓰러진다. 후회없이 살려고 하는 삶의 철학으로 지키고 있는 것들이다. 이제와서 저 옛날 것을 끄집어낸들 무슨 의미가 있나 싶어서 내키지 않았다. 그런데 하고 나니 '쥬라기 공원'이 따로 있는게 아니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산울림 DNA가 있을지도 몰라 하면서 뒤져봤는데 너무 놀랐다. 리마스터 음원을 듣고 느낀 건 '내가 노래를 엉망으로 한다. 순 가짜네'란 생각이 들더라. 요새 내 노래는 겉멋이 들었다"라며 "오리지널 테이프를 들으며 저 때 불안과 떨림이 느껴지더라. 옛날 테이프는 나온다는 거 하나로 기뻐서 오디오로 듣지도 못했다. 삼 형제가 골방에서 턴 테이블에 올리고 바늘 소리만 들었다. 그게 다인 줄 알고 좋아했는데 공룡처럼 되살아날지 몰랐다. 45년 전 목소리가 날 질책하더라"라고 전했다.

가수 김창완 /사진제공=뮤직버스 가수 김창완 /사진제공=뮤직버스
또 그는 "나도 신곡을 낸다. 요즘 나만 보면 '활동 안하냐'라고 하더라. 어제 노래를 만들어 오늘 냈는데도 헌곡이 된다. 참 신기하다"라며 신곡을 들려주기도 했다.

김창완은 이번 리마스터 작업하는 기간 동안 고 김창익 생각이 많이 났다고. 그는 "이번에 리마스터 작업을 통해 막내(김창익) 생각이 너무 나더라. '연주를 이렇게 해놨는데 숟가락으로 두드리는 소리로 녹음이 됐네' 싶었다. 상업적인 모든 걸 떠나 산울림을 지켜준 모든 분께 큰 선물이 될 거 같다"라고 전했다. 김창완은 "'그대는 이미 나' 중간 음악이 있는지도 몰랐다. 그런 소리를 들으니 뭉클하더라. 쥬라기 공원에 있던 DNA 생각이 떠오르더라"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산울림의 음악은 산울림 만의 것이 아니라며 "산울림 음악은 형제의 손을 떠나 살아있다. 우리 손을 떠난지 오래됐다. 하지만 어린 친구들 손에서 다시 태어나고 있다. 앞으로 얼마나 생명력을 가진지 모르겠다"라고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