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비 측 "골프선수와 불륜 톱스타 NO..루머 강경 대응" [전문][공식]

윤성열 기자  |  2022.10.06 16:47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가 골프 선수와 불륜설이 퍼지자 강경 대응에 나섰다.


소속사 레인컴퍼니 측은 6일 공식 SNS를 통해 "최초 이니셜로 보도한 보도 매체에 문의해 해당 아티스트가 맞는지를 확인했고, 해당 이니셜은 소속 아티스트가 아니라는 확답까지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 아티스트에 대한 진위가 파악되지 않은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올리거나 악성 게시글을 작성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불법정보 유통금지 위반, 개인 간의 전송을 통한 허위 유포를 진행한 정황까지 모두 책임을 묻고 법적 절차로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매거진 우먼센스는 지난 2월 '골퍼와 사랑에 빠진 유부스타'라는 제목의 '찌라시'를 보도했다. 톱스타가 미모의 아내를 곁에 두고 젊고 예쁜 프로 골퍼와 열애 중이라고 전한 우먼센스는 해당 톱스타에 대해 "실력은 물론이고 다정다감한 성격과 가정적인 모습으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 스타"라며 "아내 역시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지성을 겸비한 미인이다"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우먼센스 보도 내용이 재조명됐고, '찌라시'에 거론된 톱스타가 비라는 소문이 퍼지기 시작했다.

이에 레인컴퍼니 측은 "아티스트에 대해 돌고 있는 루머와 찌라시를 인지하고 있었으나, 대응할 가치조차 없는 명백한 허위사실이기에, 어떤 입장 표명도 불필요하다 판단했었다"며 "하지만 어제오늘 루머가 빠르게 퍼져나가기 시작하며 아티스트는 물론 그 가족에 대한 인신공격, 비난 등이 무분별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해 더는 묵과하기 어려운 상황이기에 공식 입장을 표명한다. 대중에게 노출된 연예인이기에 앞서 한 사람의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존엄과 예의, 인권은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비는 2017년 배우 김태희와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다음은 레인컴퍼니가 SNS에 남긴 글 전문

당사는 아티스트에 대해 돌고 있는 루머와 찌라시를 인지하고 있었으나, 대응할 가치조차 없는 명백한 허위사실이기에, 어떤 입장 표명도 불필요하다 판단했었습니다.

하지만, 어제오늘 루머가 빠르게 퍼져나가기 시작하며 아티스트는 물론 그 가족에 대한 인신공격, 비난 등이 무분별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하여 더는 묵과하기 어려운 상황이기에 공식 입장을 표명합니다.

대중에게 노출된 연예인이기에 앞서 한 사람의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존엄과 예의, 인권은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당사는 현재 최초 이니셜로 보도한 보도 매체에 문의하여 해당 아티스트가 맞는지를 확인하였고, 해당 이니셜은 소속 아티스트가 아니라는 확답까지 받은 바입니다.

당사는 당사 아티스트에 대한 진위가 파악되지 않은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올리거나 악성 게시글을 작성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불법정보 유통금지 위반, 개인 간의 전송을 통한 허위 유포를 진행한 정황까지 모두 책임을 묻고 법적 절차로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것임을 천명합니다.

그러한 내용을 보신 분께서는 info@raincompany.co.kr 해당 주소로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