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비, 글래머 몸매 고충 "무게 중심 쏠려..땀 많이 찬다"

이상은 기자  |  2022.11.28 23:58
/사진= 유튜브 채널 '전대미문' 캡쳐 /사진= 유튜브 채널 '전대미문' 캡쳐


댄서 가비가 큰 가슴의 고충을 털어놨다.

28일 유튜브 채널 '전대미문'에는 가비가 빅 사이즈 속옷에 대해 이야기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가비는 "볼륨 있는 여성분들 여러 가지 불편함이 있지 않나. 와이어가 없는 속옷을 입으면 무게 중심이 앞으로 쏠려 어깨랑 목이 아플 때가 있다. 이거 아는 사람만 안다"라고 경험을 털어놨다.

이어 "날개 부분이 좁으면 브라 옆으로 겨드랑이 살이 튀어나오지 않냐. 그게 되게 신경 쓰인다"라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또한 "날이 덥거나 많이 움직이면 가슴 밑에 땀이 차는 경우에 너무 불편하다. 저 같은 경우에도 땀이 가슴 밑에 정말 많이 찬다"라며 글래머의 고충을 토했다.

한편 가비는 지난해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통해 댄스 크루 라치카 리더로 이름을 알렸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