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조 리뷰] '36년 만의 16강' 모로코, 조 1위 진출…캐나다에 2-1 승리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2.12.02 01:55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아프리카 복병 모로코가 조별리그 무패로 16강에 올랐다.

모로코는 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캐나다를 2-1로 제압했다.

모로코는 이날 승리로 2승1무(승점 7)를 기록해 크로아티아(승점 5)와 벨기에(승점 4)를 밀어내고 1위로 16강에 올랐다. 당당히 1위를 차지한 모로코는 E조 2위와 만난다.

모로코는 비기기만 해도 조별리그를 통과할 수 있었는데 시작부터 화끈한 공격을 펼치면서 승리를 손에 넣었다. 모로코는 이미 탈락이 확정된 캐나다의 실수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4분 캐나다가 백패스 실수로 인한 밀란 보르잔 골키퍼의 걷어내기 미스를 바로 골로 연결했다. 볼을 잡은 하킴 지예흐는 빈 골문을 향해 절묘한 로빙 슈팅으로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일찍 승기를 잡은 모로코는 1골에 안주하는 듯했다. 오히려 전반 14분 캐나다가 주니어 호일렛이 오른쪽을 돌파해 문전으로 연결한 크로스로 날카로운 장면을 만들었다. 그러나 캐나다는 마무리 세밀함이 부족했고 잠시 숨을 죽였던 모로코는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모로코는 전반 23분 아치라프 하키미가 전방으로 길게 연결한 볼을 스트라이커 유세프 엔-네시리가 탁월한 스피드에 이은 강력한 슈팅으로 2-0을 만들었다. 여유를 부리던 모로코는 전반 40분 자책골로 실점해 추격을 허용했다. 전반이 끝나기 전에 엔-네시리가 한 번 더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

승리를 굳혀나가던 모로코는 후반 26분 캐나다의 높이에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크로스바를 때린 헤더가 골라인을 다 넘지 않으면서 리드를 가까스로 지켰다. 2-1로 마무리한 모로코는 조 1위로 16강에 올라 E조 2위를 기다린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