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열도 흥분 대폭발 "독일·스페인 꺾은 실력은 진짜다" [월드컵]

심혜진 기자  |  2022.12.02 08:40
일본 대표팀이 16강 진출 확정 후 기뻐하고 있다./AFPBBNews=뉴스1 일본 대표팀이 16강 진출 확정 후 기뻐하고 있다./AFPBBNews=뉴스1
일본 축구대표팀이 독일에 이어 스페인까지 잡으며 아시아에서는 역대 처음으로 2회 연속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그러자 일본 열도가 흥분의 도가니에 빠졌다.


일본은 2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도 최종전에서 스페인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앞서 독일을 꺾고 코스타리카에 졌던 일본은 이날 승리로 2승 1패(승점 6)를 기록, 스페인(승점 4)을 끌어내리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지난 2018년 러시아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16강 진출인데, 이는 아시아 팀들 중에는 처음이다.

경기 후 일본 사커다이제스트웹는 "일본 대표팀은 예상을 뒤집어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고 기뻐한 뒤 "전반전은 좋지 않았다. 스페인이 경기를 지배했고, 골까지 헌납했다. 절망감이 감도는 45분이었다"고 되돌아봤다.

하지만 후반전 양상은 달랐다. 매체는 "일본은 도안 리츠와 미토마 가오루를 투입하면서 흐름을 바꿨다. 압박이 전반보다 좋아졌다. 그리고 후반 3분 도안이 강력한 일격을 가했다. 3분 후 미토마의 집념의 크로스부터 다나카의 골로 이어졌다. 일본이 단번에 경기를 뒤집었다"며 "전반 열세였던 팀이 도안의 한 발로 활력을 되찾았고, 스페인을 혼란에 빠뜨렸다. 그 흐름을 이어가 역전골까지 만들었다. 후반전은 훌륭하다고밖에 할 수 없다. 대역전극이며, 전반은 최대한 버티면서 후반에 승부를 보는 것이 이번 대회 일본의 필승 공식인 듯 하다"고 짚었다.

일본 대표팀에 대한 칭찬은 이어질 수밖에 없다. 매체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정신력, 끈기 그리고 승부욕까지. 코스타리카에는 졌지만 독일과 스페인을 꺾은 실력은 진짜다. 이변은 두 번이나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 E조 1위로 올라간 일본은 이번 대회 주역 후보로 떠올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극찬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