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6강! 우루과이, 가나 2-0 이겼지만 조 3위 조별리그 탈락 [월드컵]

이원희 기자  |  2022.12.03 02:10
아쉬워하는 우루과이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 /사진=AFPBBNews=뉴스1 아쉬워하는 우루과이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 /사진=AFPBBNews=뉴스1
우루과이가 승리를 가져갔지만, 16강 주인공은 한국이었다.


우루과이는 3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전 가나와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하지만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조 1위로 포르투갈(2승1패·승점 6)이 차지했고, 한국이 2위(1승1무1패·승점 4·다득점 4), 우루과이는 3위(1승1무1패·승점 4·다득점 2)를 차지했다. 한국과 우루과이의 승점은 같지만, 다득점에서 한국이 앞서 16강 진출 티켓을 따냈다.

이날 우루과이는 다윈 누네스, 루이스 수아레스 투톱에 에이스 페데리코 발베르데를 선발로 나서는 등 승리를 위해 최정예 멤버를 내보냈다. 포메이션은 4-4-2였다. 호세 히메네스, 세바스티안 코아테스가 센터백 콤비를 맞췄다.

4-2-3-1 포메이션의 가나도 2차전 한국 경기에서 골을 넣었던 모하메드 쿠두스를 원톱으로 내보냈다. 조던 아이유, 안드레 아이유 형제, 이냐키 윌리엄스가 공격을 지원했다.

경기 초반 우루과이에 운이 따르지 않았다. 전반 13분 누네스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는 듯 했지만 마지막 가나 수비에 막혔다. 전반 15분에는 페널티킥까지 내줬다. 우루과이 골키퍼 세르히오 로세트가 공을 잡는 과정에서 반칙을 범했다. 하지만 로세트 골키퍼는 키커로 나선 안드레 아이유의 페널티킥을 막아내 자신의 실수를 만회했다.

전반 23분에는 누네스의 칩슛이 골키퍼를 지나쳐 골문 안으로 들어가는 듯했다. 하지만 가나 수비가 골라인을 넘기 전에 이를 걷어냈다.

이후에는 우루과이 분위기였다. 전반 26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역습 상황에서 수아레스의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지만, 데 아라스카에타가 몸을 날려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리드를 잡은 우루과이는 2-0으로 달아났다. 전반 32분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데 아라스카에타가 수아레스의 로빙 패스를 받아 발리 슈팅으로 멀티골을 기록했다.

만회골이 필요했던 가나는 후반 공격적으로 나섰다. 후반 2분 가나 미드필더 오스만 부카리의 슈팅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우루과이도 후반 20분 파쿤도 펠리스트리의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옆그물을 때렸다. 후반 25분 발베르데의 대포알 같은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32분 수아레스는 하프라인에서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위로 넘어갔다.

가나는 후반 35분 앙투안 세메뇨의 슈팅이 골대를 빗나가 머리를 감쌌다. 하지만 그 사이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황희찬의 결승골로 포르투갈을 2-1로 꺾었다. 이기고 있던 우루과이도 위기에 몰렸다. 탈락 위기였다. 골키퍼까지 공격에 나서며 추가골을 위해 노력했지만 가나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에 막혀 고개를 숙였다. 후반 44분 에딘손 카바니의 헤더 슈팅을 막은 데 이어 마리오 고메즈 슈팅마저 막아냈다.

결국 경기는 우루과이의 2-0 승리로 끝났다. 하지만 16강 진출은 한국, 포르투갈이 이뤄냈다. 우루과이 선수들은 절망감에 털썩 주저앉았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 뛰어준 가나 선수들(흰색 유니폼). /사진=AFPBBNews=뉴스1 끝까지 최선을 다해 뛰어준 가나 선수들(흰색 유니폼). /사진=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