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카라 박규리, "이상민 회사 연습생이었다..나와서 다행"

이시호 기자  |  2022.12.03 21:19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아형' 그룹 카라의 규리가 연습생 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3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7년 6개월 만에 스페셜 앨범을 발매한 카라가 완전체로 등장했다.

박규리는 이날 "연습생 시절 상민이가 우리 회사 프로듀서였다"고 밝혀 형님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박규리는 이날 인상 깊은 에피소드가 있다며 "한창 R&B가 유행이었는데 상민이가 '간드러지는 기교를 알려주겠다'고 했다"더니 충격적인 스케일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정적이 흐르던 중 서장훈은 "주접은 다 싸고 다녔네"라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강호동은 "소울을 중요하게 가르치려고 했나보다. 도움이 됐냐"고 수습하려 했으나 박규리는 "되겠냐"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박규리는 회사를 나온 게 인생 최고의 선택이라며 "카라가 돼서 너무 다행"이라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