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과 만찬 도중 '태극전사' 외모 논쟁... "흥민이형·민재가 1등"

이원희 기자  |  2022.12.09 07:55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왼쪽) 여사가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을 마친 뒤 조규성 선수와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왼쪽) 여사가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을 마친 뒤 조규성 선수와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8일 한국 축구대표팀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만찬을 가졌다.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뤄낸 한국 선수단을 격려하고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2시간여 동안 진행된 만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이뤄졌다. 윤 대통령 부부는 만찬 자리에서 한국 선수들과 '셀카'를 찍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태극전사들의 외모 논쟁에 폭소가 터지기도 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공격수 조규성(전북현대)이 자신보다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더 잘생겼다고 하자, 손흥민은 "김민재(나폴리)가 1등"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민재는 "저에게 잘생겼다고 하는 사람을 믿지 않는다"고 재미있는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컵 한 경기 멀티골을 터뜨린 조규성은 카타르 월드컵 미남스타로 이름을 날렸다. 잘생긴 외모로 전 세계 축구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조규성의 SNS도 폭발했다. 월드컵 이전만 해도 SNS 팔로워 수가 2만명 정도였는데, 2주 만에 270만명을 넘어섰다. 이를 이유로 만찬자리에서도 태극전사들의 외모 질문이 나왔다. 조규성, 손흥민 등도 유쾌하게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윤 대통령은 손흥민으로부터 포르투갈전 주장 완장을 선물받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손흥민 선수가 주장으로 리더십을 발휘해 어려운 경기를 잘해낸 것처럼 저도 대통령으로서 국가가 어려운 일을 처할 때마다 책임감을 갖고 여러분이 보여준 투혼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만찬이 끝난 뒤 한국 선수들 21명을 일일이 배웅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친필 서명한 대표팀 유니폼을 손흥민 선수에게 선물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친필 서명한 대표팀 유니폼을 손흥민 선수에게 선물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