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현희vs전청조 '성관계 미스터리' 풀렸다

남현희 "고환 이식" vs 전청조 "임신 후 유산"..'성관계 미스터리' 풀렸다[★NEWSing]

한해선 기자  |  2023.10.31 11:11
남현희, 전청조 /사진=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채널A 뉴스 남현희, 전청조 /사진=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채널A 뉴스


전 펜싱 국가대표 선수 남현희가 그의 전 연인이자 재혼 상대였던 여성 전청조와 성관계 후 임신이 가능하다고 믿었던 전말이 공개됐다.

지난 30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남현희가 전청조의 성전환 수술 주장을 믿게 된 과정을 밝혔다. 그는 "어느 날 제 옆에 누워서 본인이 남자라는 것을 노출시켰다. 보여주는 노출이 아니라 저를 당황시킨 스킨십이 먼저 있었다. 분명 남성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성전환 수술을 했다는 사실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그 사람의 선택이니 친구로서 존중하고 싶었다. 수술한 신체를 실제로 보진 않았다. 제가 그걸 보게 되면 어떤 마음의 변화가 생길지도 모르고 (전청조가) 성전환 수술 사실을 힘겹게 고백했기 때문에 사람 대 사람으로 존중하고 싶었다"고 했다.

남현희 /사진=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남현희 /사진=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남현희는 "실제로 남녀 사이 행위가 많이 이뤄진 것도 아니었다. 제 주변 사람들에게는 제가 성관계를 엄청나게 좋아하는 것처럼 말을 했더라. 저도 그 사실을 최근 알았다. 트렌스젠더들이 사용하는 기구를 사용하지 않았을까 싶긴 하지만 주요 부위를 뺀 나머지 신체는 봤다. 무언가를 착용하고 있진 않았다"라며 "전청조에게 물어보니 P호텔의 숨겨진 아들이 있는데, 그 사람이 태어날 때부터 정상적이지 않아서 그에게 고환 이식 수술을 받았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임신 테스트기를 20번 넘게 했다. (전청조가) 저는 인지도가 있으니 (임신 테스트기를) 못 사게 했다"고 설명했다.

전청조 /사진=채널A 뉴스 전청조 /사진=채널A 뉴스


전청조는 같은 날 채널A와의 인터뷰 중 임신테스트기 의혹에 대해 "경호원이 산 것을 전달만 했다. 두줄이 나왔고 나도 임신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알고 있는데 사랑하기에 누구 애든 낳아서 살 마음이었다"라고 말했다. 전청조는 심지어 산부인과에 가서 진단도 받았다며 "유산 증상을 보여 내원했더니 (남현희가) 노산기도 있고 아무래도 유산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다수에게 남자 행세를 했지만, 과거 여자였음이 밝혀진 전청조는 자신의 성별에 대해 "현재 법적으로 여자"라며 "성전환 수술을 안 했고 남자가 되기 위한 과정을 거치는 중이다. 지금은 호르몬 주사를 맞고 있고 가슴 (제거) 수술까지 했다"라고 밝혔다. 전청조는 "남현희가 성전환 수술을 권유해서 수술도 했다"라며 "주민등록증도 단 1개 뿐"이라고 "주민등록증 2개"라는 남현희의 주장을 부인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