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 수가... SON '오프사이드 해트트릭'에 유럽도 큰 관심 "SON 불운했다, 악몽 같은 저녁"

박재호 기자  |  2023.11.27 06:01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31)이 지독한 오프사이드 불운에 울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각)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톤 빌라와 '2023~2024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홈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승점을 얻지 못한 토트넘은 8승2무3패(승점 26)로 빌라에게 4위를 내주며 5위에 자리했다. 반면 3연승 행진을 이어간 빌라는 9승1무3패(승점 28)로 4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활발한 움직임으로 풀타임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골망을 흔든 세 번의 슈팅이 모두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

전반 44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전진 패스를 받아 골문까지 드리블 돌파 후 호쾌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부심이 오프사이드 깃발을 들었다.

후반 14분에는 브레넌 존슨의 땅볼 크로스를 정확히 밀어 넣었지만 존슨의 위치가 오프사이드로 선언됐다.

후반 40분 페드로 포로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문전의 손흥민에게 향했고 이를 바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지만 또 오프사이드였다.

기뻐하는 토트넘 선수들. /AFPBBNews=뉴스1 기뻐하는 토트넘 선수들. /AFPBBNews=뉴스1
손흥민(왼쪽). /AFPBBNews=뉴스1 손흥민(왼쪽). /AFPBBNews=뉴스1
경기 후 축구 통계 업체 '풋몹'에 따르면 손흥민은 슈팅 2회, 키패스 3회, 패스 성공률 88%(22/25회)를 기록했다. 오프사이드로 선언된 세 번의 슈팅은 기록에 포함되지 않는다. 풋몹은 손흥민에게 팀 내 하위권인 평점 6.7을 부여했다.

'유로 스포르트'는 이날 "손흥민에게 악몽 같은 저녁이 펼쳐졌다. 세 번 골망을 흔들었지만 모두 득점 취소됐다"고 손흥민의 활약상을 조명했다. 매체는 3연패를 당한 토트넘에 대해 "시즌 초 이례적인 선전을 펼쳤지만 기세는 빠르게 시들해졌다"고 평했다.

스페인 '문도 데포르티보'도 이날 "손흥민, 무슨 일이 있었던 거지? 불운의 오프사이드 해트트릭"이라며 "그의 골은 모두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토트넘은 '선제골을 넣고도 3경기 연속 패한 EPL 5번째 팀'이 됐다. 2014년 레스터 시티 이후 9년 만이다.

영국 '풋볼런던'은 손흥민에 대해 "전반 종료 때린 슈팅이 오프사이드로 판정됐고 후반전 슈팅도 같은 결과가 나왔다. 또 브라인 힐의 크로스에 헤더를 시도했지만 몇 인치가 모자랐다"며 "그 외에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지 않았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에게 팀내 가장 낮은 평점 6점을 부여했다. 손흥민과 함께 힐, 존슨, 이메르송 로얄이 6점을 받았다. 최고 평점은 데얀 클루셉스키로 평점 9점이었다.

손흥민(왼쪽)과 지오바니 로셀소. /AFPBBNews=뉴스1 손흥민(왼쪽)과 지오바니 로셀소. /AFPBBNews=뉴스1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