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라라 "♥손민수 저기압 빈도 잦아져..호텔도 나 혼자 가"[금쪽상담소][별별TV]

김지은 기자  |  2023.11.28 21:03
/사진='오은영의 금쪽상담소' 화면 캡처 /사진='오은영의 금쪽상담소' 화면 캡처
개그맨 임라라가 남편 손민수에 느끼는 서운함을 토로했다.


28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MZ 대표 커플 크리에이터 손민수, 임라라 부부의 고민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임라라는 "가끔 이유 없이 민수가 동굴로 들어가고 싶을 때가 있다고 한다. 그걸 '손민수 타임'이라고 한다. 갑자기 기분이 저기압이 되면 '민수 타임이 왔구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러면 그냥 내버려둔다. 예전에는 하루 이틀 지나면 괜찮아졌는데 요즘엔 점점 기간이 길어지고 빈도가 잦아진다"고 덧붙였다.

이에 손민수는 "그때가 되면 막 손발이 떨리고 집 밖에 나가기도 무섭다"며 "한 달에 한번, 두 달에 한번 올 때도 있다. 대본을 완성할 때도 그렇고, 혼자서 촬영을 할 때도 다시 찍으면 되는데 뭔가 두렵다"고 설명했다.

임라라는 '손민수 타임'에 대해 "답답해 미치겠다. 민수는 어쩔 수 없는 거라고 한다. 제가 되게 보고 싶었던 공연이 있었는데 갑자기 민수가 '그 공연 안 가면 안돼?'라고 하더라. 공연 후 호텔을 가기로 해서 '그럼 호텔도 가기 싫겠네. 그럼 나 혼자 갈까?'라고 물어보니까 아무 말도 안 하더라. 그래서 또 저 혼자 갔다. 서럽고 힘들 때도 있다"고 털어놓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