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소 16기 영숙, '동치미' 출연 반대+박수홍 농락"..시청자 뿔났다[스타이슈]

한해선 기자  |  2023.11.29 11:11
/사진=16기 영숙 /사진=16기 영숙


SBS Plus, ENA '나는 솔로' 16기 출연자 영숙(가명)이 '동치미'에 출연한다고 알려지자 반대의 여론이 거세다.

29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16기 영숙이 왜 출연해요?", "나솔 16기 영숙 출연 절대 반대", "어이가 없다", "시청률 때문에 영숙 출연 그만" 등 항의글이 상당수 올라왔다.

또 한 네티즌은 "MC 박수홍 씨가 어떤 일을 겪으신지 잘 알지 않냐. 논점에서 벗어난 제 3자의 성적 사생활 허위 유포로 분쟁일 외에도 심적 고통을 받았다. 그런데 이런 행위를 하는 사람들이 박수홍 씨가 나오는 방송에 나오다니요? 지금 상황에서 방송에 내보내는 것은 박수홍 씨를 농락 우롱하는 행위라 생각합니다"라고 의견을 내기도 했다.

/사진=MBN '동치미' 시청자 게시판 /사진=MBN '동치미' 시청자 게시판


'나는 솔로' 16기 영숙은 상철에게 명예훼손으로 피소당한 바. 영숙은 상철의 성적인 발언이 담긴 사생활 메시지 내용을 다른 여성의 실명까지 그대로 온라인에 공개해 파장을 일으켰다.

상철 측은 "최근 '나는 솔로' 16기 영숙 등에 의해 상철의 지극히 내밀한 사생활에 관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 카카오톡 대화와 여러 추측성 이야기가 무분별하게 유포됐고, 일부 네티즌들에 의해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며 "공익에 부합하지도 않고, 명분도 없는 폭로 행위로 인해 상철은 감당하기 어려운 고통과 수치스러움을 겪고 있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이에 영숙은 "한 아이의 엄마로서 굉장히 피곤하고 힘든 상황"이라며 "시작은 제가 먼저 하지 않았다. 기분 나쁘다는 의사를 표현했음에도 계속해서 저질스러운 변태 같은 대화를 이어가려 했던 미국인(상철)에 대해 대한민국 한 여성이자 한 아이의 엄마로서 또한 젊은 여성들이 아무것도 모르고 넘어가는 당하는, 그 후에 두려워하는 그들을 지지하며 도와주고 싶었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