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진술한 유흥업소 실장, 입장 바꾸고 배우 C씨 언급 [스타이슈]

안윤지 기자  |  2023.11.29 16:10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6일 오후 인천 남동구 논현경찰서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지드래곤은 이날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에 피의자 신분으로 자진 출석해 첫 경찰 조사를 받는다. 2023.11.06 /사진=김창현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6일 오후 인천 남동구 논현경찰서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지드래곤은 이날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에 피의자 신분으로 자진 출석해 첫 경찰 조사를 받는다. 2023.11.06 /사진=김창현
마약 수사 중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을 언급했던 유흥업소 실장 A씨가 입장을 바꿨다.


29일 KBS는 "A씨가 최근 경찰 조사에서 지드래곤에 대한 입장을 바꿨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앞서 A씨는 경찰에 "지난해 12월 지드래곤이 자신의 유흥업소를 찾았다"라며 "지드래곤이 있던 방 화장실에 놓인 쟁반 위에 흡입이 이뤄지고 남은 코카인이 있었다"라고 진술했다. 그러나 A씨는 최근 "지드래곤이 직접 마약을 한 걸 보지 못했다"라며 "지드래곤과 함께 자신의 유흥업소를 찾았던 또 다른 배우 C씨가 했을 수도 있다"라고 입장을 바꾼 걸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9월 서울시 강남 한 유흥업소에서 마약이 유통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 과정에서 이선균과 지드래곤을 피의자로 특정했다. 지드래곤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으며 소변을 활용한 간이시약 검사 및 모발, 손발톱 등을 채취해 의뢰한 국과수 정밀 검사 모두 음성 판정받았다. 이후 지드래곤 측은 "자체 모니터링과 팬들의 제보를 통해 수집한 모욕, 명예훼손을 비롯해 권지용 씨의 권익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한 증거자료를 수집해 수사기관에 다수의 고소장 제출을 준비하고 있으며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선균도 유흥업소 실장 A씨의 서울 자택에서 대마초 등 여러 종류의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1차 소환 당시 진행한 간이 시약 검사에서 음성 판정받았으며 모발, 다리털, 겨드랑이털 등 체모로 진행된 국과수 정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에 따라 A씨 진술이 과연 신빙성이 있는가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으며 경찰이 무리한 수사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현재 A씨가 새로운 인물인 C씨를 언급하면서 이번 연예계 마약 게이트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걸로 보인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