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라인 고수인데..'기안84 친구' 포르피, 롤러코스터에 혼쭐 [어서와 한국은]

윤성열 기자  |  2023.11.30 10:57
/사진제공=MBC플러스 /사진제공=MBC플러스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의 볼리비아 동갑내기 친구 포르피가 두 아들과 함께 놀이공원에 방문해 스릴을 만끽한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볼리비아 아이들이 '최고의 하루'로 꼽은 3일 차 한국 여행기가 그려진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포르피 가족은 동물원에 이어 놀이동산을 찾았다. 동심의 세계에 빠져든 포르피 가족. 특히 아이들은 스릴 넘치는 놀이 기구만 찾아다녔다고 전해져 눈길을 끈다.

가족들이 제일 먼저 탑승한 놀이 기구는 바로 어린이용 미니 롤러코스터. 집라인 타기가 일상인 아이들은 긴장한 기색 없이 놀이 기구를 타는 내내 얼굴에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고. 이런 아이들과 달리 어른들은 롤러코스터에 혼쭐이 났다고. 아이들과 어른들의 극과 극 반응은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어 가족들은 상공 50m에서 줄 하나에 의지해 하강하는 놀이 기구에 도전했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 높이에 위풍당당했던 아이들도 "이건 진짜 선 넘었네", "이건 좀 심한 거 아냐?"라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MC 김준현도 "어우. 올라갈 때도 무섭네 이건"이라며 덩달아 공포에 빠졌다. 과연 매일 집라인을 타고 다니던 '담력왕' 삼부자는 이 놀이 기구도 정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30일 오후 8시 10분 방송.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