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해트트릭 가능했어...패스 뿌려줄 선수 필요” 그래도 토트넘 주장-공격수 즐기는 중!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3.12.06 00:17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의 주장과 최전방 공격수를 즐기는 중이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의견에 따라 토트넘 홋스퍼의 캡틴 완장을 차지했다.

손흥민의 주장 선임은 다소 의외였다는 의견도 많았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은 평소에 토트넘에서 말이 많지 않았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주장 선임에 많은 사람들이 놀란 이유다”며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영국 매체 ‘더 부트 룸’은 “손흥민을 주장으로 선임한 결정에 대해 토트넘 내부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놀랍다는 반응도 있었다. 최근 몇 년간 팀의 리더십 그룹에 속해있지 않았다”며 “책임감을 가지고 즐기는 모습을 보고 당황했다”고 언급했다.







손흥민은 개막전 이전에 부주장 제임스 메디슨에게 문자를 보내 원정 팬들 앞에서 둥글게 모여 우리의 일부라고 느낄 수 있도록 해주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디슨은 “손흥민은 팬들 앞에서 대화했고 정말로 그들을 움직이게끔 했다”고 감탄하기도 했다.

이후 꾸준하게 응원을 온 원정 팬들에게 선수들을 데려가 인사를 시키면서 고마움을 전하면서 캡틴의 품격을 선보이는 중이다.

손흥민은 최근 유튜브 채널 ‘Men in Blazers’를 통해 “솔직히 말하면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주장에 대해 언급한 적이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포스테코글루 감독과 회의를 하기로 한 아침 당일 회의실에 선수들이 모여있었다. 나는 ‘왜 다 여기 있지?’라는 생각했다. 그런데 주장이 SONNY라고 발표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와 함께 “주장으로서 연설해야 했다. 가장 긴장된 시간이었다. 매일 보는 선수들이었지만, 가장 어려운 부분이었다”고 언급했다.





손흥민은 뛰어난 주장 역할 수행과 함께 퍼포먼스도 최고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해리 케인 이적, 히샬리송의 부진으로 인해 최전방 공격수 포지션을 소화 중이다.

손흥민은 PL 14경기에서 9골을 기록하면서 생애 두 번째 득점왕을 조준하는 중이다.

손흥민이 이번 시즌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하면서 우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비유되기도 했다.

호날두는 측면 공격 자원이었지만, 스트라이커로 포지션을 변경 후 계속 유지하는 중이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은 양발로 마무리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 측면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포지션을 변경한 호날두와 비슷한 길을 걷는 중이다”고 언급했다.

이어 “토트넘은 손흥민이라는 골을 넣고 동료 선수들을 위해 공간을 만드는 헌신적인 선수가 있다. 케인 이적으로 효과를 보는 중이다. 문전에서 더 많은 일을 하는 중이다. 10% 미만의 터치를 기록했지만, 이번 시즌은 20%에 육박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손흥민은 포스테코글루 감독 체제에서 터뜨린 6골이 모두 문전에서 나왔다. 포지션 변화의 유용한 예시다”고 덧붙였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생각도 같았는데 “손흥민은 호날두와 비슷하다. 윙어로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정말 좋은 골잡이다. 움직임이 뛰어나다고 항상 느끼는 중이다. 측면보다 최전방 공격수 소화는 좀 복잡한데 소화할 수 있을 만큼 영리하다”고 극찬했다.





토트넘 감독 출신 글렌 호들은 손흥민의 활약을 흐뭇하게 바라봤다.

호들은 “손흥민은 주장이라는 사실을 좋아하는 것 같다. 다른 유형이 캡틴이다”고 언급했다.

이어 “손흥민은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에서 해트트릭도 가능했다.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즐기는 것 같다. 지금까지의 활약은 최고다. 양질의 패스를 뿌려줄 선수가 필요하기도 하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은 아스톤 빌라와의 13라운드 경기에서 득점에 주력했다. 하지만, 하늘이 외면했다. 오프사이드 선언으로 3번이나 골 취소 불운이 있었다.

손흥민은 전반 44분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가 하프 라인 부근에서 패스를 찔러준 것을 잡은 후 빠르게 문전 앞까지 파고들면서 때린 슈팅이 환상적인 궤적을 그리며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침투 과정에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면서 골은 취소됐다.

손흥민은 후반 4분 문전에서 간결한 터치로 아스톤 빌라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패스를 건넨 존슨이 오프사이드 위치였다는 판정으로 또 골이 취소됐다.

손흥민의 불운은 계속됐다. 후반 40분 포로가 연결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고 재빠르게 골을 터뜨렸지만, 역시나 오프사이드 선언으로 골은 인정되지 않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