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때는 눈보라 휘몰아쳐" BTS 진, '입대 후배' 뷔·RM에 보인 반응 [스타이슈]

최혜진 기자  |  2023.12.11 13:53
방탄소년단 진/사진=진 방탄소년단 진/사진=진
보이 그룹 방탄소년단 진이 입대를 앞둔 멤버들을 유쾌하게 응원했다.


11일 뷔와 RM은 충남 논산훈련소에 입소한다. 두 사람은 훈련소에서 일정 기간 기초 군사 훈련을 받은 후, 육군 현역으로 군 복무를 시작한다.

입대 당일 뷔는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사실 아미(팬클럽 이름)랑 당분간 행복한 추억을 보내지 못하는 아쉬움이 커서 그거 하나만 빼면 괜찮은데 아미를 못 본다는 게 제일 힘들긴 하다"는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18개월이라는 긴 시간 제가 정말 많이 건강해져서 돌아올 테니까 아미도 건강 유의하시고 하루하루 행복 거리 찾고 있으시면 또 '짠! 나 왔다!' 하고 나타나겠다. 그리고 그 18개월 안에 여러 가지 좀 준비했다.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또한 뷔는 "우리가 늘 그랬던 것처럼 소중한 추억 다녀와서 그때 또 만들자. 정말 보고 싶다. 정말 사랑하고요. 그러니까 그때까지 기다려주셔야 한다. 얼른 다녀올게! 안녕!"이라고 전했다.

군대 선배인 진은 이날 뷔의 글에 유쾌한 댓글을 달았다. 진은 "진짜 나 입대할때는 영하 35도에 눈보라가 휘몰아치고 겨우겨우 입영했는데 좋을 때 입영하네 세상 좋아졌어"라며 '꼰대' 기질을 보였다.

뷔(왼쪽), RM /사진=뷔, RM 뷔(왼쪽), RM /사진=뷔, RM
지난 10일에는 RM이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고했다. 그는 "먼저 이 시간을 견뎌야 했을 석진이(진) 형과 호석이(제이홉)가 뒤따라가는 저희보다 훨씬 더 힘들었을 것"이라며 "늦게나마 너무 씩씩하게 잘 해내고 있는 그들을 보며 더없는 용기를 얻고 있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을 18개월 동안 이 시기가 우리 모두에게 어떤 낯설고 새로운 영감과 배움의 시기가 될 거라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렵고 무섭기도 하지만 그 막연한 시간 동안 무언가를 기대하고 고대할 것이 있다는 사실만큼 위로가 되는 일이 또 있겠냐. 제 일도 일이겠지만 그건 아마 여러분의 사랑일 것"이라며 "누군가에게 줄곧 기억될 수 있고 기다려지는 존재라는 것, 때로 외롭고 쓸쓸하기도 하겠지만 그 사랑으로 제 안은 이미 충만한 것 같다. 저 역시 당신께 그런 존재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러한 RM의 글에 진은 "어서와 군대는 처음이지?"라며 RM의 입대를 반기는 반응을 남겼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맏형 진이 지난해 12월 첫 번째로 입대했다. 이후 올해 4월 제이홉이 현역 입대했다. 슈가는 어깨 상완골 탈구로 인해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고 지난 9월부터 병역을 시작했다. 이를 이어 뷔와 RM이 11일 입대하고, 지민과 정국이 12일 입대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