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화 "'술도녀' 前 공백기 길어 우울..땅끝마을까지 가 봤다"[짠한형][종합]

한해선 기자  |  2023.12.11 21:44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영상 캡처


배우 한선화가 긴 공백기 끝에 '술꾼도시여자들'(이하 '술도녀')을 만났다고 털어놨다.

11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한선화 그동안 어떤 삶을 살아온 거니? (feat. 키워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한선화는 다양한 술 개인기를 보여주며 신동엽과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 이어 한선화는 "편집 좀 잘 부탁드린다"라며 "(제가) 필터 없을 때가 있어서 좋은 말을 했는데도 누구 눈엔 오해를 살 수 있는 말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늘 하니까 부담된다"라고 고민을 밝혔다.

이에 신동엽이 "너 착한 척 안 어울린다"라고 농담하자 한선화는 "난 착한 척을 한 적도 없고 나쁜 척을 한 적도 없다. 있는 그대로다"라며 억울해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영상 캡처


한선화는 "우리가 대중매체를 하는 사람이지 않냐. 흘려서 볼 사람 보고 말 사람 말고 할 수 있는데, 내가 말하는 게 누군가에게는 문화적으로 메시지 전달을 할 수 있다는 걸 아니까 이 한마디가 너무 조심스러운 거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신동엽이 "작품 활동 하면서 불안할 때가 있나"라고 물었고, 한선화는 "공백기가 길어지면 불안하다. 공백기가 생각보다 되게 길었다. 될 듯 안 될 듯 했던 작품이 '술도녀' 전에 두 세 번 정도 있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한선화는 "너무 우울하고 힘들어서 땅끝마을에 버스를 타고 처음 가봤다. 부산에서 가족들을 보고 있었는데 회사에서 연락이 온 거다. 그게 '술도녀'였다"라고 자신의 대표작 '술도녀'와의 인연을 언급했다.

그는 "그렇게 작품을 만나게 되더라. 다 때가 있더라. 저는 작품도 인연이라고 생각하려는 편이어서 더 귀한 것 같다"라며 "아직도 부족하다. 드라마 촬영이 10월에 끝났는데 한 달 노니까 슬슬 불안하다. 엄태구 선배님과 JTBC '놀아주는 여자'를 찍었다. 저는 또 그 다음을 향해서 달려가야 하는 사람이지 않냐. 아직 약속된 건 없고. 뭐 그거에 대한 기대감, 뭐 약간의 불안감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