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러들의 쇼핑몰' 김혜준 "저 생각보다 유쾌해..꼼수 피우지 않고 연기하고파"[인터뷰③]

한해선 기자  |  2024.02.07 11:53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배우 김혜준이 꼼수 피우지 않고 연기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혜준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킬러들의 쇼핑몰' 관련 인터뷰를 갖고 스타뉴스와 만났다.

'킬러들의 쇼핑몰'은 삼촌 진만(이동욱 분)이 남긴 위험한 유산으로 인해 수상한 킬러들의 표적이 된 조카 지안(김혜준 분)의 생존기를 다룬 스타일리시 뉴웨이브 액션물. 2020년 발간된 강지영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드라마화했다.

극중 김혜준은 삼촌 진만(이동욱 분)이 죽고 갑작스럽게 킬러들의 습격을 받게 된 지안 역을 맡아 고난이도의 액션을 소화했다.

-대중이 알아봐줬으면 하는 김혜준의 모습은?

▶저는 생각보다 유쾌하다.(웃음)

-장르물 캐릭터를 많이 하는 편인데.

▶주체적인 캐릭터에 끌리는 것 같다.

-장르물을 보는 것은 좋아하는 편인가.

▶실제론 멜로, 로코, 자전적인 얘기, 행복한 얘기를 좋아한다.

-배우 김혜준과 사람 김혜준이 많이 다른 것 같다.

▶연기로 풀고 싶은 욕구가 있나 보다.

-멜로, 로코에 욕심이 있다고 했는데, 해당 장르 중에 인생작이 있냐.

▶'어바웃 타임' 같은 작품이 좋다. 가족, 사랑, 시간의 소중함, 삶을 돌아보는 제가 좋아하는 요소가 다 들어있더라.

-결말에 대해 어떤 반응을 기대하나.

▶모두가 만족하실 만한 결말이 되지 않을까 싶다. 지안이가 어떤 결말을 맞이하든 성장할 수 있는 과정을 보여줄 것 같다.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킬쇼'에서 무에타이 등 액션을 하면서 실제 호신술로 써먹을 동작도 생겼나. 겁은 좀 없어졌는지.

▶빨리 도망가는 게 나를 지키는 거라는 걸 배웠다. 삼촌이 '칼든 사람은 절대 못 당한다'고 했던 것처럼 말이다.(웃음)

-2015년에 데뷔해 10년 차 배우다. 돌아보면 어떻게 연기해온 것 같나.

▶대견하게 해왔다고 토닥여주고 싶다. 뒤쳐지지 않고 성장해온 것 같다. 인간의 삶으로서도 성장한 것 같고 스스로 부끄럽지 않게 최선을 다해 그 순간에 연기한 것 같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꼼수 피우지 않고 제가 성장할 수 있는 만큼 최대한 성장하고 고이지 않는 배우가 되고 싶고 오래 연기하고 싶다.

-'킬쇼'를 하며 많이 성장한 것 같나.

▶위로를 많이 받았다. 지안이를 지키려는 인물이 많았는데 촬영하면서도 위로를 많이 받았다. 나를 위해주는 사람이 많다는 게 따뜻하기도 하고 좋더라. 실제 만난 배우분들이 다 너무 좋았고, 제 인생에서 소중한 분들이 됐다. 인간 김해준으로서도 많이 채워지는 느낌이 들었고 앞으로 살아가는 데에 힘이 될 것 같다. 이제는 조금씩 후배가 생기면서 후배들도 돌아보려고 노력하고 주변 친구들, 동료들도 먼저 챙기고 관심 가지려고 노력한다.

-새해 인사를 전한다면?

▶새해 복 많이 받으셨으면 좋겠다. '킬러들의 쇼핑몰'은 디즈니 플러스에서 언제나 볼 수 있는 드라마고, 어떤 캐릭터로서 대입하고 봐도 삶에 의지를 가질 수 있고 용기를 가질 수 있는 드라마인 것 같다. 모두가 소중한 걸 지키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내용인데 그 안에서 위로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차기작은?

▶다음 작품은 '캐셔로'로 인사드릴 것 같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