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남결' 최규리 "박민영, 부드러운 카리스마有.. 함께 커플템 착용" [인터뷰③]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유희연 역 배우 최규리 인터뷰

최혜진 기자  |  2024.02.22 09:00
배우 최규리/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최규리/사진=김창현 기자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극본 신유담, 연출 박원국, 이하 '내남결')에서 배우 최규리가 박민영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21일 서울 종로구 스타뉴스 사옥에서 지난 20일 종영한 '내남결'에서 활약한 최규리와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내남결'은 절친과 남편의 불륜을 목격한 강지원(박민영 분)이 10년 전으로 돌아가 그들에게 복수하는 운명 개척 드라마다. 극 중 최규리는 U&K푸드 마케팅1팀 사원 유희연 역으로 출연했다 유희연은 회귀한 강지원을 적극 도와주는 조력자이기도 하다.

이날 최규리는 박민영에 대해 "실제로 나긋나긋하고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우로서 경력이 쌓이면, 역할이나 위치에 맞는 책임감을 행해야 하는 애티튜드가 있는데 그걸 언니에게서 많이 배웠다"며 "워낙 사람이 좋고 편안하다 보니 곁에 다가가는 것도 수월했고 이것저것 많이 배울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작품을 계기로 '인간' 박민영과도 가까워질 수 있었다고. 최규리는 박민영과 커플 아이템을 맞춘 적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원래 짱구를 좋아하는데 언니가 짱구 폰케이스를 하고 온 적이 있더라. 나도 따라 사려고 어디서 샀냐고 물어봤는데 언니가 사준다며 기종을 물어본 후 내게 선물해 주셨다. 정말 감동받았다. 촬영 끝날 때까지 그 폰케이스를 꼈다"고 전했다.

최규리는 박민영을 비롯해 이이경, 송하윤 등 선배들과 함께하며 많은 것을 배웠다고 했다. 그는 "선배들이 정말 불꽃 튀기는 듯한 연기를 하셨다. 그런 연기를 보니 세트장에 출근하는 하루하루가 재밌었다"며 "'현장에서 직접 보고 배우는 게 정말 크구나' 싶었다. 글로 적을 수 없고 감으로 배울 수 있는 것들이 있지 않나. 그런 것들을 많이 배웠다"고 밝혔다.

최규리에게 '내남결'은 큰 의미로 남았다. 그는 "관에 들어가기 전까지 기억에 남을 거 같은 작품이다. 이렇게 애정을 갖고, 긴 시간 함께하면서, '행복하게 일할 수 있구나'를 느낀 첫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