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유해진, '도그데이즈' 흥행 실패에 "마음에 밟혀..감독과 술 마시기도" [인터뷰③]

영화 '파묘' 장의사 영근 배우 유해진 인터뷰

최혜진 기자  |  2024.02.26 15:51
배우 유해진/사진=쇼박스 제공 배우 유해진/사진=쇼박스 제공
배우 유해진이 영화 흥행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6일 유해진은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 상덕(최민식 분)와 장의사 영근(유해진 분), 무속인 화림(김고은 분), 봉길(이도현 분)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영화다. 극 중 유해진은 예를 갖추는 영근 역을 연기했다.

이날 유해진은 '파묘'에 대해 "'어떻게 작품을 생각하나'보다 '어떤 효과로, 어떻게 보일까'가 궁금했다. 만들어진 걸로 봤을 때 정말 만족한다. 불호라는 반응도 있던데 나는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유해진은 '파묘' 흥행에 얼떨떨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파묘'는 개봉 4일 만에 누적 관객 수 200만을 돌파했다. 그는 "정말 왜 때문인지 모르겠다. 예전에는 예측이 됐는데 요새는 예측도, 분석도 못 하겠다. 영화 재미가 있으니 보시겠지만 '파묘' 같은 경우는 특정한 장르이지 않냐. 이렇게까지 대중적으로, 장르를 떠나서 좋아해 주시니 (감사하다)"고 말했다.

유해진은 비슷한 시기에 개봉된 출연작 '도그데이즈'는 흥행하지 않은 것에 대한 심경도 털어놨다. 그는 "나는 '도그데이즈'에 만족도가 높다. 그래서 마음에 밟히기도 한다. 한편으로는 감독도 밟히고 마음이 좀 그렇더라"라며 "최근까지 근처에서 같이 술을 엄청나게 마셨다"고 밝혔다.

유해진은 흥행 성적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많은 분이 보면 좋겠지만, 많이 보지 않더라도 만족하는 게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숫자 얘기만 하니 '왜 숫자여야만 하지' 생각하게 된다"며 "그래도 숫자 정도는, 참여한 사람들이 보람 느낄 정도면 좋을 거 같다. 대박 나는 건 어쩌다 얻어걸리는 보너스다. 손해 안 보는 정도를 느끼는 게 최고인 거 같다"고 털어놨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