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복, '가짜 스승' 사칭 분노→논란 글 삭제.."사과 받아" [종합]

이승훈 기자  |  2024.04.03 00:37
/사진=스타뉴스 /사진=스타뉴스


요리 연구가 이연복이 '가짜 스승 사건' 논란을 종결시켰다.

2일 오후 이연복은 개인 SNS에 "어제 많은 논란이 됐던 가짜 스승 사건은 이제 그만 삭제한다. 일부 사장님 전화 통화에서 사과하시면서 많은 SNS 쪽을 통해서 수정 약속하셨고 특히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 SNS 관련해서 올리신 분들의 많은 협조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 많은 분들이 삭제 또는 수정하고 있어서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일부 의견에 의하면 다른 소상공인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의견을 주셨다. 요즘 정말 불경기인데 많은 소상공인한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 어제 논란이 됐던 매장들을 보니 일부 매장들은 나의 이름을 사용 안 해도 이미 유명 맛집도 있더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연복은 "SNS 하시는 분들이 의도치 않게 자기 생각대로 막 올렸다고 말씀하시는 분도 계셨다. 앞으로 정말 다들 열심히 파이팅 하시고 나도 뒤에서 많이 응원하겠다. 특히 SNS 하시는 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많은 수정, 삭제 도움 주셨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린다"이라며 소상공인들을 향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이연복 SNS /사진=이연복 SNS


앞서 이연복은 지난 1일 개인 SNS에 "많은 분들이 모르는 부분이 있어서 알려드리겠다. 나는 어릴 적부터 일하는데 조금 과격한 부분이 있어서 선배들한테 미움만 받고, 제자로 받아주는 선배도 없었고, 외로이 떠돌면서 혼자 열심히 탐구하며 여기까지 왔다"라며 장문의 글을 업로드한 바 있다.

"나는 스승이 없다"는 이연복은 "요즘 너도나도 이연복 스승이라고 많이 올라와서 이렇게 글 올린다"라며 특정 상호를 공개, "심해도 너무 심하다"라고 토로했다.

특히 그는 "장사 안 된다고 도와달라고 해서 사진 좀 찍어주고 했더니 체인화까지 하면서 다 스승이라고 홍보하고, 그리고 많은 집들이 있는데 다른 집은 상호 생략하겠다. 장사도 좋지만, 남의 이름 팔면서 그러지 말아달라. 혹시라도 이글 보신 분들은 수정 바라겠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