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미, 4억 전세사기 당했다.."전세금 환급 받아, 기부할 것"[스타이슈]

안윤지 기자  |  2024.04.03 07:38
/사진=유튜브 채널 '안녕하세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안녕하세미' 영상 캡처
코미디언 박세미가 약 4억 원에 달하는 전세 사기를 당했다.


박세미는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안녕하세미'를 통해 "경매에 집주인 개명까지... 진짜 포기하고 싶다"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그는 "전세 사기를 당했었다. 주변 사람들이 정말 많이 당했더라. 내가 해결하는 방법을 따라 하면 망할 수 있다. 이런 기관과 과정, 실패가 있다는 걸 숙지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세미는 "이사한 지 두 달쯤 됐을 때 은행에서 전화가 왔다. 은행이 집주인이 바뀌었고 바뀐 집주인의 서류 등을 갖고 있다고 하더라. 그래서 대수롭지 않게 '네'라고 했다. 이후 법원이 '권리금 신고'를 작성하라고 하더라. 집이 경매로 넘어가 있는 상태였다. 내가 집을 사면 싸게 해주겠다더라"며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또한 "이사 가겠다고 문자를 보내놓으라고 하더라. 과정이 너무 순탄했다고 생각했다. 대출 연장해야 하지 않나"라며 "1월 1일에 집을 빼야 한다고 예시를 들면 못 빼게 생기지 않았나. 대출 기간과 전세 기한이 달랐다. 집이 경매를 넘어가면 연장이 안 된다더라. 너무 화가 났다"라고 토로했다.

다행인 사실은 전세 대출 연장 과정 중에 경매가 취하됐다고. 그는 "집주인이랑 연락이 안 되고 직원이 집주인 개명했냐고 하더라. 그러면 또 다른 서류가 필요했다"며 "결론적으로 보증금을 환급받았다. 이후 발품 뛸 정도의 여유는 받았다. 이사 날짜를 받았다"라고 얘기했다.

박세미는 "운 좋게 전세금을 받았다. 이 돈을 주거 지원사업에 기부하기로 마음먹었다. 나머지 금액은 유기견 보호소에 기부하겠다. 모두 해결되길 바라는 마음이다"라고 응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뉴스 단독

HOT ISSUE

스타 인터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