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분석] ‘햄스트링 부상’ 황희찬 대체자, 벤투 선택은 나상호… 신뢰에 보답할까?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2.11.24 21:04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벤투호 돌격대장 황희찬이 부상 여파로 우루과이전 출전이 불발됐다. 동갑내기 절친 나상호가 황희찬의 빈 자리를 대신한다.

대한민국 A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발표했다. 벤투 감독이 꾸준히 기용해 온 라인업 그대로다. 황의조를 비롯해 손흥민, 이재성, 황인범, 정우영, 김민재, 김영권, 김진수, 김문환, 김승규가 나왔다.

특히, 황희찬이 나왔던 우측면 공격자리가 관심사였다. 그는 소속팀 울버햄튼 원더러스에서 당한 햄스트링 여파가 있었고, 회복이 더디면서 출전이 불발됐다.

벤투 감독은 고심 끝에 나상호를 선택했다. 나상호는 측면에서 빠른 돌파와 저돌적인 움직임, 수비 가담에서 벤투 감독의 신뢰를 한 몸에 받고 있었다. 더구나 송민규, 권창훈에 비해 측면에서 활용가치가 높은 점도 큰 점수를 받았다.

나상호는 여론으로부터 확실한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다. 우루과이 수비가 스피드에서 약점을 보인 만큼 최대한 자신의 장점을 살려야 한다. 나상호가 보여줄 반전 드라마가 궁금해진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