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에다 슌스케 "내한 전 불안, 韓 팬 뜨거운 열기 감사"

용산CGV=김나연 기자  |  2023.01.25 11:25
일본 배우 미치에다 슌스케가 2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진행된 영화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는 자고 일어나면 기억이 리셋되는 '선행성 기억상실증'을 앓는 여고생 '마오리'와 무미건조한 일상을 살고 있는 평범한 남고생 '토루'의 풋풋하고도 애틋한 사랑 이야기. 2023.01.25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일본 배우 미치에다 슌스케가 2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진행된 영화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는 자고 일어나면 기억이 리셋되는 '선행성 기억상실증'을 앓는 여고생 '마오리'와 무미건조한 일상을 살고 있는 평범한 남고생 '토루'의 풋풋하고도 애틋한 사랑 이야기. 2023.01.25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일본 가수 겸 배우 미치에다 슌스케가 내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의 주연 배우 미치에다 슌스케의 흥행 감사 내한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이하 '오세이사')는 자고 일어나면 기억이 리셋되는 '선행성 기억상실증'을 앓는 여고생 '마오리'와 무미건조한 일상을 살고 있는 평범한 남고생 '토루'의 풋풋하고도 애틋한 사랑 이야기.

특히 무미건조한 삶을 사는 평범한 남고생 '토루' 역에는 일본 인기 보이 그룹 나니와단시의 멤버 미치에다 슌스케가 열연했다. 미치에다 슌스케는 '사라진 첫사랑', '소년탐정 김전일' 등 다수의 드라마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날 미치에다 슌스케는 서투른 한국어로 인사를 건넸다. 그는 "안녕하세요. 미치에다 슌스케입니다"라며 "한국어를 잘하지 못하지만 조금 공부하고 왔다. 만나서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 왔는데 팬분들이 따뜻한 열기와 함성을 맞아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오세이사'와 미치에다 슌스케를 사랑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하고, 그룹 나니와단시의 일원으로서도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며 "어제 공항에도 많은 한국 팬들이 나와주셨다. 사실 한국에 오기 전에는 불안한 마음도 있었는데 많은 분이 마중을 나와주셨고, 한국 팬들의 따뜻한 마음을 느끼게 됐다. 기회가 된다면 나니와단시 멤버들과 함께 한국에 방문해 라이브 공연도 하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미치에다 슌스케는 '오세이사'의 흥행에 대해서는 "이런 기회는 많지 않다고 생각한다. 한국에서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는 작품에 출연하게 돼 행복하다. 영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주신 스태프들과 관람해주신 팬분들께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