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강태오 "나도 몰랐다"..'국민 섭섭남'된 이유

'우영우' 강태오 "'섭섭합니다'로 애칭까지..주목 받을 줄 몰라"[스페셜쇼]

안윤지 기자  |  2022.08.10 19:30
배우 강태오 /사진=네이버 나우 '우영우' 스페셜쇼 배우 강태오 /사진=네이버 나우 '우영우' 스페셜쇼
배우 강태오가 자신의 별명에 대한 생각을 얘기했다.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출연하는 한바다 팀은 10일 네이버 나우를 통해 스페셜 쇼를 진행했다.

앞서 강태오는 극 중 "섭섭합니다"란 대사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그는 자신의 별명을 '섭섭남'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 대사가 관심 받을 줄 몰랐다. 그 신 촬영할 때도 테이크를 되게 많이 갔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한 "하면서도 확신을 갖고 하는 장면이 아니어서 감독님과 조율을 많이 했다. 여러 시도 끝에 한 장면이라 그때 생각이 잘 안 난다. 영우에 대한 마음을 갖고 리드해보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강기영은 자신의 별명에 "서브아빠, 유니콘 멘토가 있는데 개인적으론 '으른섹시'를 원한다"라고 말했다.

주종혁은 "내 별명은 '권모술수 권민우'다. 이 외엔 방송에선 할 수 없는 비방용 별명들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