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베이비몬스터, '日 16세 멤버' 아사 공개..'휘몰이 래핑'

한해선 기자  |  2023.01.26 08:17
/사진=YG /사진=YG


YG 신인 걸그룹 베이비몬스터(BABYMONSTER)가 네 번째 라이브 영상을 공개, 기대감을 높였다.

YG엔터테인먼트는 1월 26일 공식 블로그에 'BABYMONSTER (#4) - ASA (Live Performance)'를 게재했다. 하람·아현·치키타에 이어 모습을 드러낸 아사는 'Joyner Lucas-Look Alive(Remix)'에 맞춰 개인 무대를 선보였다.

일본 출신의 아사는 16살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강렬한 힙합 아이덴티티를 분출했다. 트렌디한 음색과 쉴 새 없이 휘몰아치는 래핑이 리스너들에게 짜릿한 쾌감을 선사한 가운데 비트 위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무대를 즐기는 여유가 감탄을 더했다.

특히 아사는 앞선 베이비몬스터의 댄스 퍼포먼스 영상을 통해 일찌감치 음악팬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던 바. 빼어난 춤선은 물론 감각적 랩에 걸맞은 힙한 제스처, 강렬한 아우라까지 모두 겸비하며 다시금 존재감을 선명히 했다.

베이비몬스터는 YG가 블랙핑크 이후 약 7년만에 발표하는 다국적 신인 걸그룹으로서 대부분 10대로 구성됐다. 지금까지 공개된 이들 모두 포지션 구분이 무색할 정도로 '올라운더'로서 탄탄한 실력을 발휘하며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실제 베이비몬스터를 향한 음악팬들의 기대감은 수직상승 중이다. 공식 유튜브 채널이 개설된 지 채 한 달이 되지 않았으나 구독자는 63만명 이상, 콘텐츠 누적 조회수는 약 7600만회를 넘겼다. 정식 데뷔 전 예고편에 해당하는 티징 영상만으로도 심상치 않은 인기몰이를 예고한 셈이라 그 의미가 남다르다.

YG의 2023년 시작을 알리며 다채로운 매력으로 음악팬들을 사로잡은 베이비몬스터가 과연 언제 데뷔할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YG가 오랜 기간 심혈을 기울여 준비해온 신예인 만큼 국내 가요계를 넘어, 글로벌 음악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것으로 기대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