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박시은 "유산 4일만 퇴원, 다시 천사 올 거라 믿어" [동상이몽2]

최혜진 기자  |  2023.01.30 15:54
/사진=SBS /사진=SBS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유산의 아픔을 털어놓는다.


30일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는 제주 살이 중인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근황이 공개된다.

진태현, 박시은은 지난 8월 출산을 20일 앞두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두 번의 아픔 끝에 선물처럼 찾아온 아기가 출산 예정일을 목전에 두고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것. 유산 후 5개월 만에 진태현과 박시은은 '동상이몽2'을 찾았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진태현은 "그날 이후 시간이 깨져버린 기분이다. 사실 계속 참고 있을 뿐이다"라며 여전히 떠난 아기를 그리워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또한 그는 "차마 아기 얼굴을 볼 순 없었지만 너무 예뻤다고 들었다"며 그날을 회상했다.

이어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첫째 딸 다비다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평소처럼 태아 정기 검진에 나섰다가 갑작스럽게 수술대에 올라야 했던 박시은은 "집에 홀로 있을 다비다 걱정에 수술 4일 만에 퇴원을 강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비다 때문에 눈물까지 펑펑 쏟은 사연을 전해 지켜보던 MC들의 눈시울을 붉혔다는 후문이다.

한편,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앞선 두 번의 이별과 최근 또 한 번의 아픔에도 불구하고 다시 희망을 품는 특별한 이유를 고백했다. 부부는 "살아가다 보면 언젠가 다시 예쁜 천사가 와줄 거라 믿는다"며 다시 새 생명을 품을 의지를 드러냈다. '아내 바라기' 진태현은 "사실 나는 아내만 있으면 된다. 그런데도 아기를 포기하지 않는 이유는..."이라며 그간 숨겨왔던 속내를 고백했다. 이에 부부와 비슷한 아픔을 겪었던 스페셜 MC 이윤지와 이지혜가 눈물을 보이며 공감했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닫기
TOP